2018 S/S 런웨이 무대를 장식한 모델의 얼굴을 보라! 색으로 물들어 꽃처럼 화사하게 핀 얼굴을. 눈가는 캔버스가 되고, 아이 섀도우는 물감이 되어 산뜻하고 대담한 아이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올 봄, 컬러 아이 메이크업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안테프리마는 노랑, 주황, 하늘색처럼 로맨틱한 파스텔 컬러 아이 섀도우를 활용했다. 흰 기가 섞인 노란색 아이 섀도우는 모델의 하얀 얼굴을 더욱 차분하고 하얗게 보이게 만든다. 노란 섀도우를 눈두덩이에 잔뜩 올린 모습이 이렇게 사랑스러울 줄이야!꾸덕한 질감이 그대로 느껴지는 아이 메이크업! 눈이 시려울 정도로 강렬한 형광빛 핑크색을 사용했다. 베이스와 립은 최대한 본연에 가깝게, 두껍고 한 올 한 올 결을 살려 마무리한 눈썹은 강한 아이 메이크업과 조화롭게 어울린다.이번 시즌 컬러 아이 메이크업에서 눈에 띄는 것은 아이라인이나 마스카라는 사용하지 않고, 컬러 아이 섀도우로만 눈매를 화려하게 연출한 메이크업이다. 마르니의 무대에 선 모델은 갖가지 색상의 크림 타입 아이 섀도우를 사용해 한층 산뜻한 캣츠 아이를 완성했다.컬러 아이 메이크업이 부담스럽다면? 로맨틱하고 웨어러블한 컬러 아이 메이크업의 진수를 보여준 미쏘니의 모델을 참고할 것. 파스텔 컬러 아이라이너를 두껍게 그려 색을 강조했다. 립은 내추럴한 핑크색으로, 속눈썹은 투명 마스카라로만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