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셀럽파이브 활동과 라디오 및 팟캐스트 진행을 병행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안영미가 패션 미디어 <엘르> 3월호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화보는 대범하고 섹시한 안영미의 매력을 살리는 데에 집중했다. 80년대 마돈나를 오마주한 화보 촬영 내내 안영미는 특유의 호탕한 웃음을 발산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주도했다. 현재 안영미는 빅사이즈 모델 김지양과 함께 팟캐스트 <귀르가즘>을 진행 중이다. 성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팟캐스트를 시작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젊은 남녀가 연애나 섹스에 관해 고민을 털어놓을 만한 곳이 많지 않다. ‘19금’ 개그가 웃기는 게 목적이었다면 <귀르가즘>의 취지는 그 이야기를 들어주겠다는 것” 이라고 답했다.  애인으로서 안영미의 매력을 묻자 “계산하지 않는다. 서로 호감을 가졌다는 가정 하에서 좋아한다는 내 마음을 감출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연애 팁을 전하기도 했다. MBC 표준FM <안영미, 최욱의 에헤라디오>를 진행하며 디제이로서도 활약 중인 안영미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3월호와 <엘르> 웹사이트(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