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경 딸들의 명대사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노희경 작가의 세상 속에 등장하는 수많은 개딸들의 명대사::노희경, 드라마, 명대사, 최지우, 고현정, 공효진, 송혜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그들이 사는 세상, 엘르, elle.co.kr::


우리 엄마가 죽게 될 줄은 나 정말 몰랐었나 봐. 자식들 다 이기적이라는데 나도 그런가?


지금 이 순간도 엄마가 얼마나 아플까 보다는 엄마가 없으면 나는 어쩌나. 그 생각밖에 안 들어. 엄마가 없으면 난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 그 생각 밖에는.


tvN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2017)

최지우(연수 역)
인희(원미경)가 세상에서 가장 잘난 딸이라고 굳게 믿는 커리어 우먼으로, 사랑 빼곤 별 탈 없는 인생에서 전혀 예측하지 못한 엄마의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감정을 담담하게 고백하는 장면.




엄마의 암 소식을 처음으로 영원이모에게 전해 들으며, 나는 그 때 분명히 내 이기심을 보았다. 암 걸린 엄마 걱정은 나중이고, 나는 이제 어떻게 사나. 그리고 연하는 어쩌나.


나는 오직, 내 걱정뿐이었다.


그러니까 장난희 딸, 나 박완은 그러니까 우리 세상 모든 자식들은 눈물을 흘릴 자격도 없다.


우리 다 너무나 염치 없으므로.


tvN ‘디어 마이 프렌즈’ (2016)

고현정(박완 역)
난희(고두심)의 외동딸로 엄마에 대한 애증을 가지고 있다. 엄마의 간암 사실을 알게 된 후, 화장실 거울 앞에서 멍한 표정으로 자신의 뺨을 수없이 때리며 내레이션 하는 장면.




30년을 뛰어넘고 싶었어.
환자들이 미워하던 엄마를 사랑하고, 죽이고 싶던 남편을 이해하고 그렇게 자신들의 병을, 상처를 뛰어 넘을 때 수 십 년 동안 어두웠던 얼굴이 한 순간에 환한 빛처럼 빛나는 걸 보면서, 과연 그 기분이 뭘까?


나도 정말 알고 싶었어. 너랑 같이.


SBS ‘괜찮아 사랑이야’ (2014)
공효진(지해수 역)
어릴 적, 우연히 엄마의 외도를 목격한 이후로 섹스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진 채 극복하지 못한다.
그런 그녀가 집 앞에 찾아온 바람 핀 전남친에게 자신의 트라우마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장면.




아빠 보고, 엄마가 첨으로 보고 싶었는데, 엄마한테 갈 수가 없었어. 또 다른 말로 상처 받을 까봐, 또다시 엄마한테 실망할 까봐.


선배, 니가 이런 맘 알어? 안다고 하지 마!


시골에서 착하게 농사지어서 아들 준다고 때마다 꿀 보내고, 반찬 보내는 그런 이쁜 엄말 가진 니가 알긴 뭘 알어?! 니가 뭘 알어?!


KBS ‘그들이 사는 세상’ (2008)

송혜교(주준영 역)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엄마의 행동들로 엄마와 거리를 두고 살아 왔다. 다른 여자와 있는 아빠를 보며 엄마가 생각난 그녀가 남자친구 지오(현빈) 품에서 처음으로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힘겹게 꺼내는 장면.

노희경 작가의 세상 속에 등장하는 수많은 개딸들의 명대사::노희경, 드라마, 명대사, 최지우, 고현정, 공효진, 송혜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그들이 사는 세상, 엘르, 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