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피플, 런던 스타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다양한 매력이 뒤섞인 도시, 런던. 지금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는 사람과 스타일::런던,스트릿,런던패션,스타일,화보,패션화보,엘르화보,영국,패션,엘르,elle.co.kr:: | 런던,스트릿,런던패션,스타일,화보

과감한 선글라스를 자신의 것처럼 소화한 패션 고수. 틴트 선글라스는 26만원, Gentle Monster. 스트라이프 티셔츠는 4만9천9백원, Uniqlo× J.W. Anderson.네덜란드에서 런던으로 이제 막 이사 온 유학생. 버건디 컬러의 가죽 트렌치코트는 6백30만원, Michael Kors Collection.레스토랑으로 출근하는 직원의 뒤를 쫓아가 찍었다. 볼 캡은 35만원, Burberry.모델 같은 신체 조건과 외모에 한 번, 샛노란 비니를 완벽하게 소화한 패션 센스에 한 번 더 끌렸다. 블랙 보머 재킷은 1백만원대, Sandro Homme.인형 같은 외모에 반해 버스에서 카메라를 꺼내 들었다. 촬영 요청에 대한 대답은 “Cooooool!” 멀티 컬러 머플러는 가격 미정, Burberry.“어릴 때는 지금보다 더 예뻤다”는 부모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레터링 머플러는 40만원대, Lanvin. 알파카 소재의 더플코트는 가격 미정, Sacai.유돈초이의 디자이너, 배효진. 2018 S/S 컬렉션이 끝난 후 쇼룸에서 만났다. 오버사이즈 스웨터는 70만원대, 스트라이프 드레스는 60만원대, 컬러 배색의 뮬은 가격 미정, 모두 Eudon Choi.하교 후 공원에서 놀던 절친. 플로피 햇은 각 1백만원대, 모두 Maison Michel.집 앞 놀이터를 열심히 뛰어다니던 여섯 살 소녀. 예쁘게 보이려고 헤어핀을 머리에 직접 꽂고 나왔다. 트렌치코트는 1백10만원, Burberry.프로덕트 디자이너 보아즈를 지하철에서 만났다. 프로 모델 같은 당당한 자신감과 노련함에 박수를. 블랙 풀오버는 1백10만원, Moncler.다양한 매력이 뒤섞인 도시, 런던. 지금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는 사람과 스타일::런던,스트릿,런던패션,스타일,화보,패션화보,엘르화보,영국,패션,엘르,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