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헤어슈슈의 마법

누구나 한 번쯤 시도해 봤을 헤어스타일이 생생하게 기억난다

BYELLE2017.11.16



EMBELLISH YOUR HAIR

머리띠, 나비 핀, 형형색색의 실핀과 똑딱 핀, ‘곱창’이라는 이름이 더 익숙한 헤어 슈슈…. 90년대처럼 다양한 헤어 액세서리가 등장했던 적이 또 있을까. SES가 데뷔한 직후 번화가 매대에는 바다의 분수 머리를 완성한 커다란 폼폰 머리 끈이 가득했고, 머리를 얼굴 양옆에 젤로 붙인 뒤 컬러플한 고무줄로 ‘쌍똥머리’를 연출했던 것 역시 우리 모두가 공유하는 90년대의 추억. TLC, 스파이스 걸스 같은 서양 언니들의 천연 곱슬과 화려한 컬러를 따라 하고픈 마음에 누구나 한 번쯤 시도해 봤을 헤어스타일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나이아가라’ 펌, 최대한 가느다란 로트로 말아준 뽀글뽀글 푸들 펌, 중간중간
몇 가닥씩만 탈색해 색을 넣는 ‘블리치’까지!



이혜승이 입은 브라는 In A. 징징유가 입은 로고 티셔츠는 Calvin Klein Jeans.


Beauty note

보송한 마무리감의 Guerlain 란제리 드 뽀 파운데이션과 톤다운된 베이지 컬러의 블러셔만 가볍게 발라 따스한 톤의 생얼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이혜승에게는 시스루 뱅, 징징유에게는 푸들 펌을 한 듯한 뱅 헤어를 연출한 뒤, 반다나 프린트의 헤어 슈슈로 머리를 최대한 높이 묶어 90년대 분수 머리를 재현했다.



(왼쪽부터) 헤어 드라이어나 아이론, 고데 등 열처리 전후에 뿌리면 좋을 볼륨 프라이머, 1만2천원대, Amos Professional.
USB로 충전해 언제 어디서든 컬을 완성할 수 있는 테이크아웃 USB 헤어롤, 에그 51mm, 1만9백원대, Unix.


Keyword

Credit

  • 에디터 정윤지
  • 사진 김희준, 전성곤(제품), GETTYIMAGESKOREA
  • 모델 이혜승, 징징유
  • 헤어 이선영
  • 메이크업 류현정
  • 스타일리스트 엄지훈
  • 네일아티스트 박은경
  • 뷰티어시스턴트 오신영
  • 디자인 전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