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가을'한 액세서리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밋밋한 티셔츠와 트렌치코트에 깊이를 더할 머스트 해브 아이템::백,가방,액세서리,가을,트렌치코트,엘르 액세서리,엘르,elle.co.kr:: | 백,가방,액세서리,가을,트렌치코트

버건디 컬러의 우아한 에버 사첼 백은 46만8천원, 레이스를 닮은 펀칭 디테일의 스트랩은 15만8천원, 모두 Beanpole Accessory. 뒤쪽의 포켓과 넓은 수납이 돋보이는 스윙 미니 숄더백은 36만8천원, Beanpole Accessory.  친절하게 분리된 수납공간이 실용적인 마노 미니 백은 29만8천원, Beanpole Accessory.  리얼 폭스 퍼에 정교한 꼬임 디테일과 B 알파벳을 더한 백 참은 9만8천원, Beanpole Accessory.  스웨이드와 비슷하지만 물에 강한 알칸타라 소재를 사용하고 스트랩 길이 조절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버킷 백은 44만8천원, 고급스러운 백 참은 9만8천원, 모두 Beanpole Accessory.  둥근 보디 셰이프가 사랑스러운 에버 새들 백은 34만8천원, Beanpole Accessory.  앤티크 골드 버튼과 풍부한 버건디 컬러의 매치가 클래식한 스윙 미니 버킷 백은 39만8천원, Beanpole Accessory.  알칸타라와 레더를 믹스한 그린 에버 백팩은 56만8천원, Beanpole Accessory.  버튼과 레더 묶음 장식이 신선한 네이비 컬러의 에버 3단 중지갑은 20만8천원, 버건디 컬러의 에버 3단 장지갑은 21만8천원, 모두 Beanpole Access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