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할 맛 나게 하는 물건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복잡한 문서 작업, 야근의 피로를 달래줄 예쁘고 쓸모 있는 동반자들::사무실,사무용품,스터프,문구,책상,무지,플라잉타이거,마이분,에이치픽스,상상마당,챕터원,엘르,elle.co.kr:: | 사무실,사무용품,스터프,문구,책상

 1 자주 쓰는 펜을 휴대하기 좋은 고급스러운 가죽 필통은 28만원, Smythson by My boon. 2 레이저 커팅의 기하학적 디자인이 돋보이는 북엔드는 5만8천원, Ferm Living by Hpix. 3 너도밤나무에 스트라이프 무늬를 장식해 책상에 올려만 둬도 포인트가 되는 나무 자는 1만5천원, Hay by Hpix. 4 심플한 디자인으로 기능에 충실한 나무 자는 가격 미정, Artek by Hpix.  5 철심 없이 소량의 종이를 고정시켜 주는 ’신박한’ 스테이플러는 9천9백원, Muji. 6 네 면에 각기 다른 컬러를 입혀 밋밋한 책상을 밝혀주는 메모 박스는 1만7천원, Nomess Copenhagen by Sangsang Madang. 7 달팽이 모양의 위트 있는 디자인이 돋보이는 테이프 커터는 5천원, Flying Tiger Copenhagen. 8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과 싱그러운 옐로 컬러가 자꾸 손이 가게 만드는 계산기. 4만2천원, Plus Minus Zero by Chapter 1.  9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영국 문구 브랜드 스마이슨의 가죽 커버 다이어리. 패션 소품처럼 스타일리시하다. 13만원, Smythson by My Boon.10 손가락만한 크기의 대형 클립은 큰 사이즈의 종이나 천을 수납하기에 좋다. 5천원, Flying Tiger Copenhagen. 11 종이를 자르는 기능을 떠나, 하나의 오브제 같은 감각적인 조형미를 지닌 구리 가위는 2만8천원, Nomess by Sangsang Madang. 12 중요한 문서에 서명하거나 뜻 깊은 기록을 할 때는 만년필을 권한다. 화이트 보디와 레드골드 포인트가 돋보이는 ‘마이스터스틱 화이트 솔리테어’ 만년필은 1백43만원, Montblanc. 13 중요한 정보가 적힌 서류를 깔끔히 처리하기 용이한 휴대용 파쇄기는 1만4천원대, Muj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