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혹적인 컬러의 유혹 | 엘르코리아 (ELLE KOREA)

1968년 첫선을 보인 이래 부쉐론의 시그니처 아이콘이 된 '쎄뻥 보헴' 컬렉션이 화려한 유색 스톤을 갈아입고 새롭게 선보인다::부쉐론,쎄뻥 보헴,쎄뻥 보헴 컬렉션,시그니처아이콘,주얼리,액세서리,엘르,elle.co.kr:: | 부쉐론,쎄뻥 보헴,쎄뻥 보헴 컬렉션,시그니처아이콘,주얼리

쎄뻥 보헴 컬렉션뱀은 예로부터 부와 명예, 영원을 가져다 주는 영험한 동물로 여겨졌다. 강하고 신비로운 기운을 내뿜으며, 동시에 당당하고 강한 여성상을 드러내는 모티브로 주얼리 브랜드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1968년 부쉐론 메종 워크샵에 처음으로 등장한 쎄뻥 보헴 컬렉션은 당시 센세이셔널한 반응이었다. 흡사 똬리를 틀고 있는 듯한 골드 소재의 매끈한 곡선 라인은 대담하고 매혹적이었던 것. 이 섬세한 골드 세공은 160년 부쉐론의 기술과 노하우의 집약으로 완성되었다. 메종의 인그레이버는 해머와 조각도를 사용하여 일일이 세공함으로써 뱀의 비늘에 생명을 불어넣었다. 또한 뱀의 머리를 상징하는 물방울 모양, 드롭 모티브는 부쉐론이 오랜 세월 고수해온 빛을 투과하는 방식으로 세팅하여 주얼리의 광채를 더욱 극대화시켰다. 이런 매력을 지닌 쎄뻥 보헴 라인이 론칭과 동시에 부쉐론의 시그니처 컬렉션이 된 것은 어쩌면 예견된 일과도 같았다.매혹적인 색을 입은 쎄뻥 보헴 컬렉션론칭한 이래 브랜드의 시그니처 아이콘으로 사랑받아온 쎄뻥 보헴 컬렉션이 올여름 새롭게 변화한다. 1968년 첫 선을 보인 이래 계속 고수해오던 기존의 다이아몬드 세팅에서 벗어나 50년 만에 처음으로 유색 주얼리로 새롭게 갈아입은 것. 아메시스트(자수정), 시트린(황수정), 오닉스, 화이트 마더오브펄과 라피스 라줄리 등 매혹적인 색감의 유색 스톤이 링과 펜던트, 롱 네크리스와 브레이슬릿 위 세팅되어 화려한 위엄을 자랑한다. 게다가 기존의 다이아몬드 세팅의 쎄뻥 보헴 라인과 자유자재로 믹스매치할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옐로와 핑크 및 화이트 골드와 결합된 다이아몬드와 시트린을 함께 착용하거나 오닉스와 마더오브펄을 믹스매치 하는 등 서로 다른 소재 안에서 이뤄지는 완벽한 조합의 그 경이로움을 올여름 놓치지 말 것.옐로 골드 소재에 시트린 원석이 세팅된 원헤드 라지링핑크 골드 소재에 오닉스 원석이 세팅된 링옐로 골드 소재에 라피스 라줄리 원석이 세팅된 펜던트화이트 골드 소재에 아메시스트가 세팅된 브레이슬릿옐로 골드 소재에 라피스 라줄리 원석이 세팅된 롱 네크리스옐로 골드 소재에 마더오브펄 원석이 세팅된 펜던트 옐로 골드 소재에 시트린 원석이 세팅된 이어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