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미디어 <엘르>가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을 간직한 배우 김희선의 뷰티 화보를 공개했다. 90년대를 주름 잡은 '히트 제조기'답게 촬영장에 있던 스태프 모두 김희선의 미모에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섬총사>에 대한 반응이 좋아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는 김희선은 특유의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했다. 시원시원한 성격과 매력이 고스란히 드러난 리얼리티 프로그램 <섬총사>에 대한 질문에 "헤어와 메이크업, 매니저 없이 그리고 민낯으로 나오는 게 무서웠죠. 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어머님, 아버님과 생활하며 이내 편안해졌어요. 짧은 기간 동안 '얼마나 정이 들까' 싶었는데 헤어질 때 눈물 나더라고요."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JTBC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로 돌아온 김희선에게 이전과는 다른 화려한 재벌가 캐릭터를 맡게 된 소감을 묻자 "그 동안 꿋꿋한 캔디 역할을 많이 했잖아요. 결론은 해피 엔딩인데, 막상 키스하면 끝나버려요. 그래서 예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에 한 풀었어요. 핑크나 레드 등 다양한 립 컬러도 바르고, 헤어스타일도 맘껏 시도해 봤어요."라고 답하며 캐릭터는 물론 메이크업 등 뷰티 스타일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그러나 화장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는 김희선은 "그래도 기본 스킨케어만큼은 수분이나 보습 위주로 챙겨서 하는 편이에요. 운동이나 다이어트는 안 해도 스트레칭은 꾸준히 하는데 그것만 해도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더라고요."라며 자신만의 피부 관리 비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 "<섬총사> 촬영 때 수분 미스트인 랑콤 압솔뤼 미스트와 선크림인 랑콤 UV 엑스퍼트 아쿠아 젤은 꼭 챙겼는데, 이 두 개만 발라도 얼굴이 건조하지 않고 보습도 해결되더라구요."라며 자신만의 뷰티 팁도 전했다. 그러면서도 "요즘 아름답게 나이 드는 게 참 어렵다는 생각을 해요. 너무 어려 보이는 것도 어색하고, 거부감 들지만 여배우로서 나이 들어 보일 순 없고."라며 외모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아름다운 외모 유지 비결부터 매력적인 성격의 비결까지, 영원한 뷰티 아이콘 김희선의 뷰티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7월호와 <엘르> 공식 웹사이트 www.elle.co.kr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