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딕슨의 새로운 펜던트 램프 ‘플레인 드롭 샹들리에’는 10여 개의 전구가 주렁주렁 달린 모양새다. 높다란 천장에서부터 늘어뜨리듯 걸거나 나선형 계단에 설치하면 더없이 멋지다. ‘빛이 열린다’는 표현이 무엇인지 알게 될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