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4, 강남대로 주변의 코포라티즘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자본주의의 상징인 거대 기업의 미학적 요구를 수용한 건축. 상업적 기념비성이 강조된 건축. 그들을 통칭하여 코포라티즘(Coporatism) 건축이라고 명명한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시그램빌딩, SOM의 레버하우스로 대표되는 1920년대 이후 미국의 대도시를 장악한 초고층빌딩은 사무공간의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며 기업문화의 표상으로 등장했다. 우리나라에도 1960년대 김중업의 삼일로빌딩 이후 1980년대 63빌딩, 1990년대 포스코센터, 2000년대 SK텔레콤타워로 이어지며 기업이 주도하는 마천루 건축의 시대가 이어지고 있다. :: 건축,강남대로,화려한,자본주의적,트렌드,엘르,엘라서울,엣진,elle.co.kr :: | :: 건축,강남대로,화려한,자본주의적,트렌드

1 강남대로에서 바라본 어반하이브와 교보강남타워(좌로부터)자본주의의 상징인 거대 기업의 미학적 요구를 수용한 건축. 상업적 기념비성이 강조된 건축. 그들을 통칭하여 코포라티즘(Coporatism) 건축이라고 명명한다. 미스 반 데어 로에의 시그램빌딩, SOM의 레버하우스로 대표되는 1920년대 이후 미국의 대도시를 장악한 초고층빌딩은 사무공간의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며 기업문화의 표상으로 등장했다. 우리나라에도 1960년대 김중업의 삼일로빌딩 이후 1980년대 63빌딩, 1990년대 포스코센터, 2000년대 SK텔레콤타워로 이어지며 기업이 주도하는 마천루 건축의 시대가 이어지고 있다.오늘날 국내에서 코포라티즘 건축의 가장 치열한 각축장을 꼽으라면 단연 서울 강남대로 주변을 지목해야 할 것이다. 기업의 경영철학과 건축공간의 미학적 결합이 성공적으로 결합되고 있다 할 수 있는 이 지역은 자본주의의 이익을 대변하는 건축의 존재와 디자인 해법을 보여준다는 관점에서 세인의 관심을 끌고 있는 것이다.강남대로 주변에는 한국적 자본주의의 꽃이라고 불릴만한 오피스빌딩 4곳이 자리하고 있다. 삼성타운, 부티크 모나코, 교보강남타워, 어반하이브는 각각 이 시대를 대표하는 특색 있는 건축으로 회자되곤 한다. 삼성타운과 교보강남타워는 외국의 다국적건축설계회사 KPF와 유명 건축가인 마리오 보타가 디자인하였고, 부티크 모나코와 어반하이브는 한국의 건축가 조민석과 김인철이 디자인한 것으로 국내외 유명 건축가들의 빌딩디자인 성향을 비교하는 전시장으로도 손색이 없다. 특히 삼성타운과 부티크 모나코, 교보강남타워와 어반하이브는 근접한 거리의 대지에 건축됨으로써 본의 아니게 서로 간 강렬한 형태언어로 경쟁관계에 놓여 있는 등 사뭇 긴장감이 도는 것이 사실이다. 전형적인 미국스타일의 오피스빌딩을 연상시키는 삼성타운은 기업 고유의 이미지를 유비했다기보다는 초국가적 기업의 현대성을 형태언어로 추상화 한 것이라는 점에서 건물의 외관으로부터 받는 인상은 건물 주변을 배회하는 일반인들에겐 호의적이지 못하다. 반면 부티크 모나코는 오피스텔 용도의 기능성을 살리면서도 ‘실종된 공간’이라는 건물의 다양한 표정을 연출시키는 방법을 통해서 소위 최상위계층만을 위한 맞춤형 건축의 전형이란 지적에도 불구하고 도시경관에 긍정적 효과를 자아내고 있다고 평가된다.삼성타운이 글로벌 기업의 이미지에 치중하여 반(反)대중적 건축의 형태언어를 중용하고 있다면 부티크 모나코는 대중주의적 건축의 제스춰를 보이고 있다. 건축의 기능성과 건물내외부에 적용한 소재 및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전자의 완성도가 상대적으로 높아 보이지만 경직된 입면은 외부의 시선을 부자연스럽게 하며, 친밀감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그 바람에 근접한 부티크 모나코의 복합 미디어적 입면의 다양한 표정은 삼성타운의 이 같은 무거운 인상에 대한 보상이라도 하듯 거대한 규모에도 불구하고, 가볍고 발랄한 느낌을 선사하고 있는 양하다. 상업적 기념비성이 탁월한 건축인 것이다.Frofile전진삼은 건축비평가로 격원간 건축리포트 발행인 겸 광운대 겸임교수다. 1960년생. 최근 네 번째 비평집 를 냈다. 1980년 6월, 시 ‘참회’를 월간 시문학에 발표하면서 등단한 시인이다. 2 삼성타운3 부티크 모나코마리오 보타가 설계한 것으로 한동안 세인의 관심을 모았던 교보강남타워는 건축가 자신이 지역성의 신봉자라는 사실과 독특한 건축형태언어를 구사하는 건축가라는 점에서 랜드마크 타워를 어떻게 소화해낼 것인가가 주목되었다. 결과적으로 그의 건축은 지역의 정체성을 구축하는 제안이기보다는 지역의 도시성을 파괴하고, 억누르는 경향이 큰 것으로 비판되었다. 혼잡한 도시의 풍경을 붉은 벽돌의 랜드마크 건물이 세워짐으로써 어느 정도 자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본 건축가의 시선은 한국 도시의 정서를 무시한 발상으로 호도되었다. 그 후 대각선 방향에 건립된 김인철의 어반하이브는 규모면에서도 교보강남타워의 상대가 못되었지만 역설적이게도 이 타워의 존재로 말미암아 세인의 주목을 한껏 받게 되었을 만큼 건축적 아이디어가 독특한 건물로 평가되었다.어반하이브의 외관은 지름 105cm의 원형 개구부 3,371개를 다이아고날(사선형)의 패턴으로 배치함으로써 이 건물은 속칭 ‘빵빵이 빌딩’으로 불리며 건물완공 이전부터 일반인들의 관심을 끌어 모았다. 이 건물의 등장으로 말미암아 교보강남타워에 의해 강제되었던 도시경관의 볼썽사나움이 어느 정도 균형감을 찾게 되었다. 유리와 철의 활용이 압도적인 현대건축에 벽돌 또는 테라코타라는 재료를 즐겨 사용하는 마리오 보타가 교보강남타워에 벽돌을 외장재로 채택함으로써 오피스빌딩의 위압적이며, 권위주의적인 상징성의 전형을 타파하려고 한 시도가 실패한 가운데 상대적으로 대중적 비호감의 외장재인 노출콘크리트를 통해서 대중친화적 건축의 형태를 만들어낸 김인철의 판단은 나름 적중했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것은 예나 지금이나 건축은 주변 환경의 문제점을 치유하는 방도로 쓰여질 때 의미롭다는 진실을 김인철의 어반하이브가 상기시켰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할 것이다.형태에 집착한 건축이기보다는 장소의 특성을 해석하고 대지 주변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한 설명적인 건축이 익명의 현대도시공간에 좋은 건축으로 주목된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그런 면에서 최근 국내 건축가둘이 보여주고 있는 장소 치유적 디자인 경향은 유명세 면에서 세계적 명장들에 뒤처지는 것만 빼면은 충분히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장담할 수 있다. 문제는 국내기업 오너들의 마인드다. 그들이 외국 건축가의 브랜드 앞에서 자유로워질 때 한국의 능력 있는 건축가들이 그들의 지명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고 그로써 우리 건축의 대외경쟁력도 커지는 것이다. 코포라티즘 건축이 경계되어야 하는 것은 그것이 자본권력으로 행세하는 동시에 공공의 삶을 통제한다는 데에 기인한다. 삼성타운과 같은 대기업 본사 건물 다수가 대중의 동선과 구분된 공간적 방어기제를 앞세울 수밖에 없음은 그것이 기업의 이익에 반할 수 있다는 판단에 의한 것이다. 따라서 삼성타운에서도 보듯이 최근 대기업 본사 건물의 저층부를 공적공간으로 설정하고 다중이 이용할 수 있는 전시 및 이벤트공간을 전진 배치시키는 등 변화를 주도하고 있음은 다행한 현상이다. 그 면에선 1990년대에 지어진 포스코센터의 친( W)대중적 공간 전략이 선험적이다. 이 건물은 이후에 지어진 많은 기업들의 사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두 개의 매스를 연결하는 아트리움 하부의 1층 홀 전체를 도시가로의 연장이라는 개념 하에 공공에게 개방함으로써 코포라티즘 건축의 단점을 보완하였던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엘라서울 본지 4월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