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이는 너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유리는 아니지만 유리처럼 투명하다. 속 보여서 편리하고 매력적인 아이템들::유리,데코,화병,수납함,엘르,elle.co.kr:: | 유리,데코,화병,수납함,엘르

1 눈에 확 띄는 네온 컬러의 덮개가 공간의 분위기를 바꾼다. 3개의 칸으로 분리돼 있고, 여러 개를 모듈처럼 조립할 수 있는 정리함은 3만 7천원, Nomess Copenhagen by Sangsang Madang.2 뉴욕 현대미술박물관(MoMA)에서도 판매되고 있는 노메스의 ‘Moma Box’. 여러 컬러와 사이즈를 믹스해 나만의 수납함을 만드는 재미가 있다. 3개 세트로 No.1부터 No.12까지 사이즈에 따라 넘버가 달라진다. No.2는 8천원, Nomess Copenhagen by Sangsang Madang.3 세우거나 눕히거나, 어떤 방향으로도 연출이 가능한 아크릴 수납함은 좁고 애매한 자투리 공간에도 유연하게 어울린다. 9천원, Jaju.4 딱딱한 아크릴 정리함은 정리해 두면 깔끔하지만 꺼낼 때마다 여닫기가 은근 귀찮은 일이다. 2단 서랍의 상단은 위로 가볍게 열려 바쁠 때 서랍을 꺼냈다 닫았다 하는 수고를 줄여준다. 2만9천원, Muji. 5 기능적이면서도 세련된 제품을 선보이는 디자이너 재스퍼 모리슨이 디자인한 다용도 홀더. 높낮이가 다른 3개의 홀에 펜이나 연필은 물론, 납작한 클립까지 담을 수 있어 책상 위를 깔끔하게 정리해 준다. 2만1천원, Magis by J’aime Blanc. 6 이제 막 한국에 도착한 런던 감성의 디자인 브랜드 룬드 런던’(Lund London). 투명한 아크릴 모서리에 컬러를 더해 위트가 느껴지는 다용도 홀더는 서류나 카드를 꽂아두기에 제격이다. 3만 6천원, Lund London by Sangsang Madang. 7 3개의 원통을 하나로 겹치거나 모두 펼쳐서 함께 포함돼 있는 고무줄로 묶어 사용할 수 있다. 마음대로 만들어보는 재미가 있는 수납통은 3개 세트 5천원, Flying Tiger Copenhagen.8, 9 아크릴 속에 색깔이 고르게 퍼지는 기술로 아름다운 그러데이션을 연출하는 화병. 어디에나 슬쩍 올려두기만 해도 공간에 분위기를 더한다. 라지 사이즈 24만원, 미디엄 사이즈 10만8천원, Hattern by Hpi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