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병 유발자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러블리보스’ 신민아부터 ‘뽀블리’ 박보영, ‘과즙미’ 팡팡 레드벨벳 조이까지. 단발병 앓게 만드는 그녀들의 산뜻한 헤어 스타일!::신민아,박보영,레드벨벳,레드벨벳조이,신민아단발,박보영단발,조이단발,연예인단발,헤어스타일,2017단발헤어,2017봄헤어,헤어트렌드,단발머리,단발,뷰티,엘르,elle.co.kr:: | 신민아,박보영,레드벨벳,레드벨벳조이,신민아단발

Shin Min A신고 입은 패션 아이템부터 네일 컬러, 심지어 피어싱까지. 신민아가 했다 하면 언제나 화제만발이다. ‘역시 신민아!’ 소리가 절로 나오는 그녀의 다음 행보는? 단발병 돋게 만드는 상큼 발랄 ‘똑단발’ 헤어 스타일! <엘르> 커버 촬영 현장에선 헤어 끝을 바깥쪽으로 살짝 컬을 넣어 시크함을 ‘뿜뿜’했다고. 귀 근처까지 자른 옆머리에 살짝 웨이브와 V 라인을 넣은 가르마 역시 키 포인트. 한마디로 ‘신민아 is 뭔들!’Park Bo Young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여자가 봐도 사랑스러운 ‘도봉순’으로 변신한 ‘뽀블리’ 박보영. 그녀의 ‘귀요미’ 매력을 배가 시키는데 단발 머리의 공을 무시할 수 없다. 층을 거의 내지 않은 단발 머리에서 S컬 펌을 넣어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또 뱅 헤어와 오렌지 빛이 감도는 브라운 헤어 컬러 역시 그녀의 단발을 더욱 사랑스럽게 만들어주는 스타일링!Joy걸그룹에서 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로 연기자 도전장을 내민 레드벨벳 조이. 레몬처럼 상큼상큼 과즙미 팡팡 터지는 그녀 역시 단발 머리로 변신 완료! 자연스러운 시스루 뱅과 안쪽으로 말아 넣은 C컬 펌으로 청순미를 극대화한 게 특징이다. ‘꿀’ 목소리를 지닌 여고생 역할과 찰떡궁합! 그야말로 순정만화 속 첫사랑을 연상케 하는 단발 머리의 정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