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의 그 여자, 이언희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영화 &lt;미씽: 사라진 여자&gt;로 한국 사회, 한국 여자의 현실을 담아낸 영화 감독 이언희::이언희,감독,미씽,사라진 여자,영화감독,인터뷰,화보,엘르화보,여성감독,어깨너머의 연인,여성,여자,우먼,엘르,elle.co.kr:: | 이언희,감독,미씽,사라진 여자,영화감독

스트라이프 와이드 커프가 포인트인 화이트 셔츠는 Recto. 내추럴한 코럴 컬러의 립은 Lancome 압솔뤼 루즈 100일 마른 장미 264.화이트 스트라이프 수트는 Kimseoryong. 다크 블루 컬러 밴드에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시계는 Jaeger- Lecoultre.&lt;어깨너머의 연인&gt;(2007) 이후 오랜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 &lt;미씽: 사라진 여자&gt;를 통해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각본을 쓴 작가 분이 아기를 맡겨두고 극장에 갔다가, 불안해서 영화를 다 못 보고 집에 돌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쓰기 시작한 얘기라더라. 나는 애가 없으니까 자연스럽게 여자들의 이야기로 확장시켰다. 워킹 맘 ‘지선’과 이주 여성 ‘한매’를 통해 지금 대한민국이란 공간에서 ‘여성’이라는 조건을 가진 두 사람이 어떤 어려움과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지 솔직하게 보여주고 싶었다.&nbsp;영화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녹록지 않았다고 들었다 투자에 난항을 겪었고 영화를 찍으면서도 부딪힘이 많았다. 여자와 남자의 세계가 정말 다르다는 걸 알았다. 왜 이렇게 남자들은 여자를 이해하지 못할까. 그들이 나빠서가 아니다. 남자들은 그 세계만 알고 있어도 살아가는 데 별 어려움이 없었다. 여자들은 남자들의 세계가 익숙하고 남자가 주인공인 영화를 봐도 공감할 수 있는데, 남자들에겐 주인공이 여자인 순간, ‘여자 영화’가 돼버리더라. 막상 영화를 본 남자 관객들의 반응은 나쁘지 않았는데, 선입견이 큰 것 같다. 영화는 취향이고, 취향은 강요할 수 없으니까, 그걸 깰 수 있는 방법이 뭘까 고민 중이다.&nbsp;최근 영화계에 여성감독의 활동이 늘어난 것 같은데 아직도 적다. 상업영화에서 활동하는 여자 감독들은 스무 명쯤 되려나? 운 좋게 스물여덟에 영화감독을 시작했는데, 그때는 내가 느끼는 현장의 어려움이 내가 어리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나이가 들고 어느 정도 삶의 경험이 쌓인 후에 영화를 찍다 보니, 감독으로서 뭔가 만들어낸다는 게 남자보다 쉽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여성감독들은 그런가 봐”라고 내 특성이 전체의 특성이 돼버리더라.&nbsp;대한민국에서 여자들이 행복해지려면 여성이 뭔가 의견을 냈을 때, 그것이 유연하게 받아들여지면 좋겠다. 요즘은 여성이든 남성이든 페미니스트이든 아니든 간에 우선 ‘사람’으로 인정하고 얘기를 들어주는 것 자체가 어렵더라. 정치적, 사회적 여건이 개선돼야 하는 건 분명하고, 여성도 스스로 자존감을 가질 필요가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살면서 내가 나를 믿어줘야 된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 자신을 의심하고 믿지 않으면 내가 원하는 것, 하고 싶은 것은 이뤄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