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사상 최고의 몸짱 커플 | 엘르코리아 (ELLE KOREA)

가장 ‘핫’한 대통령과 영부인으로 기록될 버락 오바마와 미셸 오바마가 8년의 임기를 마치고 백악관을 떠난다. 전 세계 비만율 1위라는 오명의 미국사회에 건강한 식단과 피트니스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과 정치적 활동이 시사하는 바에 대하여::버락오바마,미셸오바마,오바마,건강,피트니스,운동,영부인,엘르,elle.co.kr:: | 버락오바마,미셸오바마,오바마,건강,피트니스

 백악관 사상 최고의 몸짱 오바마가 백악관을 떠난다. 임기 말 레임덕마저 비켜갈 정도로 꾸준히 지지도를 유지했던 오바마의 인기 비결은 복합적이었다. 공적으로 오바마 정부가 수립하고 추진한 정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고, 사적 영역으로는 대중친화적이며 소탈한 행보와 유머 감각이 돋보였다. 그러나 이들 못지않은 인기 요인이건만 좀처럼 언급되지 않는 포인트가 하나 있다. 오바마는 인물 그 자체로 섹시했다. 당선인 신분이던 2008년 말, 전 세계를 강타한 하와이 수영복 사건을 떠올려보시길. 2008년 12월 23일 미국 <뉴욕 포스트> 홈페이지에 사진 한 장이 대서특필됐다. 하와이에서 휴가를 보내던 오바마가 수영복 차림으로 해변을 거니는 모습이었다. 이 사진 한 장에 미국을 너머 전 세계가 시끌거렸다. 대통령의 수영복 차림 자체가 파격은 아니다. 존 F 케네디, 로널드 레이건 등 오바마 이전에도 수영복 차림으로 뷰파인더 앞에 선 대통령들은 여럿 있었다. 하지만 그토록 선명한 복근과 탄탄한 어깨를 자랑할 수 있었던 대통령은 오바마가 유일했다. 대통령 사진이 타블로이드 판의 파파라치 컷 못지않았다는 점, 그래서 오바마는 백악관 역사상 가장 ‘핏’한 몸짱(Fittest on Whitehouse)이었다. 영부인과 함께 춤을 그러나 초선과 재임 통틀어 오바마 임기 내내 이 몸짱 자리를 두고 치열하게 다툰 경쟁자가 있었으니 다름아닌 영부인 미셸 오바마였다. 매일 같이 3마일(약 5km)을 조깅하고 농구 경기를 즐기는 오바마였지만 미셸도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단언컨대 백악관 역사상 최강의 영부인이라 불러도 손색없을 미셸 오바마는 운동하고 운동하고 또 운동했다.2012년, 엘렌 쇼(Ellen Show)에 출연해 즉석 제안에 응해 팔 굽혀 펴기 25개를 뚝딱 해치우는가 하면 자신이 평소 즐겨 하는 운동법을 소개한 유튜브 영상이 100만 뷰를 기록하는 일이 이어졌다. 이런 영부인의 피트니스 행보는 단순한 취미생활이나 이미지 메이킹을 위한 도구가 아니었다. 미셸에게 피트니스란 영부인 직함을 걸고 수행하는 정치 업무의 일환이기도 했다. 영부인의 공식 활동이라면 으레 복지시설 방문과 기념사진 촬영을 떠올리던 통념을 깨고 그녀는 독자 노선을 걸었다. 그녀가 2010년 출범시킨 공중보건 캠페인 ‘레츠 무브(Let’s Move)’는 미국의 소아비만 문제를 바로잡으려는 사회활동이었다. 그리고 미셸은 목표 달성을 위해 근린 체육시설 확충과 체육 교육 강화, 각종 모금행사 등을 이끌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다. 방송에서 브루노 마스의 ‘업타운 펑크’에 맞춰 몸을 흔들고, 유튜브에 자신의 운동 영상 올리는 것 역시 피트니스 아이콘으로서 사람들을 독려하기 위한 활동이었다. 레츠 무브 운동은 표면적으로는 건강이라는 비정치적 화두를 내세웠지만 실질적인 정치 활동이었다. 전 세계 비만율 1위를 차지한 미국에서 비만은 단순한 개인 문제가 아니다. 낮은 교육 수준과 값싼 정크푸드의 범람으로 소아 비만율은 30%에 육박했고 비만으로 야기된 사회적 비용은 부메랑이 되어 정부로 되돌아오고 있었다. 미국 사회에서 비만이란 보건행정과 교육제도, 경제적 인종적 지역적 격차 문제가 복잡하게 맞물린 정치 이슈였다. 여기에 영부인이 비만 퇴치 전도사를 자처하고 나섰으니 이는 오바마 행정부의 ‘사회개혁 의지’를 드러내는 또 다른 방법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대통령 오바마의 개혁안 ‘오바마 케어’가 암초에 부딪혔던 것처럼 영부인 미셸의 길 역시 험난하기만 했다. 레츠 무브 운동이 출범한 지난 2011년 겨울, 여기에 찬물을 끼얹는 사건이 의회에서 벌어졌다.  to be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