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치의 어긋남 없는 비스포크 수트처럼, 내 피부에 맞춘 듯 완벽 밀착되는 파운데이션을 찾았다. 한 번의 펌핑만으로 얼굴 전체에 매끄럽게 펴 발려 가볍고 편안하게 안착되는 기분. 여기에 커버력과 16시간 지속력까지 갖췄으니, 이 정도면 장인이 완성한 파워 수트에 비견될 만하다.  파워 패브릭 파운데이션 SPF 25/PA++, 8만3천원대, Giorgio Arm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