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에무라×무라카미 다카시 루즈 언리미티드 쉬어 샤인, 루즈 블룸, 3만6천원대, Shu Uemura. 팝 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의 작품을 입은 립스틱. 평소 좋아하던 아티스트인 만큼 “어머, 당장 사야 해!”를 외쳤다. 부드럽게 발리며 미세한 펄이 반짝이는 입술을 연출해 준다. 패션 에디터 허세련리츄얼리티 찻잎가루 마스크, 곱게 갈은 로즈, 4만5천원대, Origins. 물과 1:1 비율로 섞어 쓰는 마스크 팩으로 부드러운 장미와 은은한 루이보스 차 향기가 아로마 테라피 효과를 선사한다. 잦은 야근으로 까칠까칠해진 피부에 올려두면 금세 쫀쫀한 피부 결을 느낄 수 있다. 아트 디자이너 유경미뤼미에르 드 교토, 8만4천원, Chanel. 아름다운 플라워 패턴의 양각이 닳을 때마다 ‘맴찢’. 골드 핑크빛 블러셔는 양 볼에, 은은한 펄 하이라이터는 T존에, 매트 파우더는 코밑과 입가 등 베이스 메이크업이 잘 지워지는 부위에 발랐더니 광채 피부가 완성! 뷰티 에디터 천나리오가닉 골드 샤워, 2만7천원, Melvita. 전쟁 같은 마감 중에 평화로운 배스 타임을 선사한 아이템. 아르간, 부리티, 잉카인치 등 이름만 들어도 진귀한 5가지 오일 성분이 비단 같이 부드러운 보디 피부로 가꿔준다. 자꾸만 킁킁 맡게 되는 향기도 매력적이다. 아트 디자이너 이유미스파클링 아이 앤 페이스 팔레트, 16만원대, Giorgio Armani. 홀리데이 메이크업의 처음과 끝을 책임지기에 손색없다. 윗단은 그날의 기분에 따라 골라 쓸 수 있는 3가지 텍스처의 10가지 컬러로 구성된 섀도 팔레트가, 밑단은 피지를 감쪽같이 흡수할 파우더와 컨실러로 구성. 뷰티 에디터 정윤지센티드 캔들, 스페셜 위시, 1만8천원, Innisfree. 아직 한 달 정도 남았지만 이미 방 안은 크리스마스 무드로 가득하다. 크리스마스를 연상케 하는 새빨간 보틀과 따뜻한 머스크 향기 덕분. 창밖에 하얀 눈까지 내려준다면 더할 나위 없을 듯! 뷰티 어시스턴트 오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