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받지 못할 ‘쌍다리’ 연애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질투의 화신> 속 표나리는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이화신과 고정원을 대놓고 저울질하며 양다리를 걸쳤다. 하지만 현실 속 양다리 스토리는 드라마처럼 아름답지 않다고 한다. 연인의 ‘쌍다리’ 때문에 상처 받은 영혼들의 슬픈 이야기.::양다리,쌍다리,연애,모솔,솔로탈출,데이트,조정석,공표진,고경표,표나리,고정원,이화신,여자심리,남자심리,love,데이트 가이드,이별,에피소드,엘르,elle.co.kr:: | 양다리,쌍다리,연애,모솔,솔로탈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