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좋아지는 숫자 5.5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아무리 좋다는 크림을 발라도 ‘폭망’ 신세를 면하지 못하는 건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가 깨졌기 때문이다. 대체 밸런스가 뭐기에. 밸런스와 피부 pH도 사이의 관계를 밝혀주마. | 스킨케어,뷰티,유수분밸런스,피부,피지오겔

 중학교 화학 시간에 배웠던 pH 상식을 소환해 볼까. 물은 pH 7로 중성. 이를 기준으로 숫자가 낮으면 산성이고, 높으면 알칼리성이다. 청색 리트머스지가 붉게 변하면 산성, 붉은 리트머스지가 파랗게 변하면 알칼리성. 흥미로운 건 우리 피부 역시 pH를 따질 수 있고, pH 5.5로 약산성을 띨 때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한다는 점이다. 세균이나 박테리아 등은 대체로 알칼리 성질을 갖고 있어 약산성인 피부에서는 살아남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는 피부 표면을 코팅하는 피지와 땀이 지방산, 젖산, 아미노산 등 산 성질을 띠는 물질로 이뤄져 있기 때문인데, 얼굴에서 흐른 땀이 입 안으로 들어갔을 때 약간의 시큼한 맛을 느껴본 경험이 있다면 쉽게 이해할 터. 많은 뷰티 전문가들이 “적당량의 피지는 피부를 보호하고 수분을 유지하는 데 꼭 필요하다”고 말하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다. 반면 피부가 알칼리성에 가까워지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진다. 피부 트러블이 빈번해지며 심할 경우 아토피가 발생한다. 피지막이 사라지면 피부 속 수분 증발을 막을 길 없으니 건조해지는 것도 당연하다. 실제 여드름 피부는 pH 7.5~8, 아토피 피부는 pH 8.5~9로 알칼리성을 띤다는 사실이 pH 5.5 약산성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하는 바. 정리하면, 우리가 흔히 피부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유수분 밸런스가 깨졌다’고 하는 건 으레 5.5를 유지해야 할 피부의 pH가 달라졌다는 것.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약산성을 유지하는 데 기여하는 피지가 지나치게 부족하거나 너무 많아졌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pH 5.5를 유지할 수 있을까? 우측 박스에 강조된 내용을 통해 피부 pH가 언제 달라지는지 체크한다면 그 해답도 쉽게 찾을 수 있을 터.   1 pH가 5.5보다 낮은 지성 피부를 위한 이제악 클렌징 바, 1만2천원, Uriage. 2 pH가 쉽게 회복되지 않는 피부를 위한 젤 클렌저. 센시비오 젤 무쌍, 2만5천원, Bioderma. 3 거품은 나지 않으나 미끄덩거리는 느낌은 현저히 적다. 데일리 모이스처 테라피 페이셜 클린저, 2만2천원대, Physiogel.   4 피부 장벽을 강화해 pH 밸런스를 유지하는 젤 무쌍, 2만5천원, Aderma. 5 클렌징 크림을 고체로 만든 듯한 부드러움. 알칼리성을 띠지 않아 자극 없는 휘또-빠뜨 무쌍뜨, 10만5천원, Sisley. pH 5.5 솔루션 찾기· 피지 분비량이 줄어드는 밤 시간과 가을, 겨울에는 알칼리성을 띠게 돼 pH가 높아진다. · 생리 전에는 피지 생성이 많아져 pH가 낮아진다. · 나이가 들어 피지 분비량이 줄면 서서히 pH가 올라가          · 약알칼리로 변한다. · 클렌징 직후 pH가 급격히 높아진다.마지막 힌트, ‘클렌징’에 주목하자. 시간, 날씨, 생리주기, 노화는 불가항력적인 조건이지만, 약알칼리성을 띠는 클렌저로 오직 노폐물을 씻어내는 데 열중하여 뽀드득한 사용감에만 집중하면 나도 모르는 사이 pH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피부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온갖 마스크와 크림, 스페셜 케어, 마사지에 올인할 것이 아니라 클렌징 습관을 곰곰이 되짚어봐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세안 후 피부 밸런스를 회복시켜 줄 스킨케어에도 신경 써야 한다. 지금부터 <엘르>의 조언에 밑줄 쫙쫙 그어가며 기억하자. 하나, 약산성 저자극 클렌저로 바꿀 것. 풍성한 거품이 나던 제품에 비해 아무리 헹궈도 미끈미끈 영 개운하지 않겠지만 피부는 그 밋밋함을 좋아할 게 분명하다. 둘, 기존 클렌저를 포기할 수 없다면 각질 제거만이라도 최소한으로 줄일 것. 잦은 각질 제거 역시 피지막을 벗겨내 pH를 망가뜨리는 요인이니. 셋, 욕실 선반에 미스트를 두고 세안 직후 뿌릴 것. 수분과 미네랄을 공급한 채 방으로 직행, 밸런스가 무너진 피부가 외부 자극에 고스란히 노출되는 시간을 줄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