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에서 만난 여인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자신만의 시각, 자신만의 미학적 언어를 지닌 국내 여성 아티스트들의 다채로운 전시.::갤러리,여성아티스트,예술가,전시,김소라,김수자,정금형,엘르,elle.co.kr:: | 갤러리,여성아티스트,예술가,전시,김소라

이불, Cyborg W1, 1988김소라, 이불, 정서영의 <커넥트1: 스틸 액츠> 아트선재센터의 역사와 소장 작품을 연구하는 ‘커넥트’ 시리즈의 첫 번째 전시로 김소라, 이불 그리고 정서영 작가가 참여한다. 세 명의 작가들은 여성 작가라는 공통점 외에도 각기 그 시대의 동시대성을 고민하고 저마다의 미학적 언어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 작가들이다. 이들의 1990년대 말부터 2000년 초반까지의 주요 작업들을 다시 소개하면서 또 다른 논의의 장을 열고자 한다. 8월 27일부터 11월 20일까지. 김수자, 마음의 기하학, 관객 참여 퍼포먼스와 설치, 2016김수자의 <마음의 기하학>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중진 작가의 개인전을 지원하는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 올해는 그 세 번째 전시로, 30년간 현대미술의 창작 방식과 이민, 망명, 폭력과 같은 사회적 쟁점들을 탐구해 온 김수자 작가가 선정됐다. 대형 설치미술 작업인 ‘마음의 기하학’을 비롯해 사운드와 영상, 퍼포먼스, 조각 등 9점의 다양한 작품을 통해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는 작가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2017년 2월 5일까지 이어진다.정금형, 7 Ways, 퍼포먼스, 75분, 2008-2015정금형의 <개인소장품> 제16회 에르메스 재단미술상 수상자 정금형의 전시. 정금형은 미술계에서 활약하는 퍼포머 가운데서도 가장 창의적이고 강력한 에너지를 지닌 작가 중 한 명이다. 4개월간의 아뜰리에 에르메스 파리 레지던시 프로그램 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작가가 자신의 욕망을 투사하고 교감했던 다양한 인형과 도구들을 ‘수집과 소장’이라는 맥락으로 보여준다. 8월 26일부터 10월 23일까지 아뜰리에 에르메스.자신만의 시각, 자신만의 미학적 언어를 지닌 국내 여성 아티스트들의 다채로운 전시.::갤러리,여성아티스트,예술가,전시,김소라,김수자,정금형,엘르,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