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의 음악이 깊어가는 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훈훈 비주얼 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의 몽환적인 화보!::사이먼도미닉,사이먼도미닉화보,그레이,그레이화보,AOMG,쇼미더머니5,비와이,쌈디,엘르,엘르8월호,elle,elle.co.kr::

사이먼도미닉,사이먼도미닉화보,그레이,그레이화보,AOMG,쇼미더머니5,비와이,쌈디,엘르,엘르8월호,elle,elle.co.kr


사이먼도미닉,사이먼도미닉화보,그레이,그레이화보,AOMG,쇼미더머니5,비와이,쌈디,엘르,엘르8월호,elle,elle.co.kr

사이먼 도미닉그레이가 훈훈한 비주얼을 뽐냈다.


최근 Mnet ‘쇼미더머니5’에서 프로듀서로서 완벽한 진가를 입증한 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가 몽환적인 분위기의 화보를 공개했다.


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는 패션 미디어 <엘르> 8월호와 함께 진행한 화보에서 아찔한 매력을 발산했다. 버건디 패턴 재킷부터 누드 톤 셔츠까지 다양한 의상을 소화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프로듀서 AOMG 팀으로 참가, 래퍼 비와이와 함께 우승을 차지한 ‘쇼미더머니5’에 대한 감회를 전했다.


미션 무대마다 AOMG팀이 공개한 곡들이 음원 차트를 휩쓴 가운데 그레이는 "이 얘기를 꼭 하고 싶다. 쌈디 형이 없었으면 '니가 알던 내가 아냐' '맘 편히' '데이 데이'도 나오지 못했다. 형이 제목, 키워드, 주제, 훅, 멜로디, 코러스 다 만들었다. 래퍼 이미지가 강하지만 형은 최고의 프로듀서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사이먼 도미닉은 "준비 중인 정규 앨범을 넘어야 할 벽처럼 여겨, 한동안 음악을 하는 게 즐겁지 않았다. 그런데 ‘쇼미더머니5’를 하면서 잃어버린 재미를 찾았다. 일주일마다 곡 작업을 하는 건 힘들지만, 그렇게 만든 우리 음악을 사람들이 좋아해 주니까 너무 좋았다. 진부한 말이긴 하지만 즐기면서 하는 게 맞다."라며 방송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쇼미더머니5’에서 역전 드라마를 쓴 AOMG 팀의 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8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훈훈 비주얼 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의 몽환적인 화보!::사이먼도미닉,사이먼도미닉화보,그레이,그레이화보,AOMG,쇼미더머니5,비와이,쌈디,엘르,엘르8월호,elle,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