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닮은 목소리, 코린 베일리 래 | 엘르코리아 (ELLE KOREA)

6년만에 신곡 <The Heart speaks in Whispers>를 들고 한국을 찾은 코린 베일리 래. 허밍하듯 부드럽게 귓가를 울리는 그녀에게 지난 시간 동안 생긴 일.

6년만에 신곡 <The Heart speaks in Whispers>를 들고 한국을 찾은 코린 베일리 래. 허밍하듯 부드럽게 귓가를 울리는 그녀에게 지난 시간 동안 생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