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코어스, 2016 FALL 광고 캠페인 공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마이클 코어스에서 2016 Fall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마이클코어스,광고,패션광고,마리오테스티노,프레야베하에릭슨,엘르,elle.co.kr:: | 마이클코어스,광고,패션광고,마리오테스티노,프레야베하에릭슨

마이클 코어스에서 2016 Fall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세계적인 포토그래퍼 마리오 테스티노(Mario Testino)가 촬영한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2016 FALL 광고 캠페인의 테마는 ‘개성’이다. 마이클 코어스는 “이번 시즌 광고 캠페인에서는 기존의 틀을 벗어나고자 했다. 하늘거리는 깃털부터 질감이 느껴지는 트위드까지, 이러한 디테일들을 통해 개인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도록, 존재감과 캐릭터를 담은 의상들을 선보이고자 했다”고 밝혔다.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광고에서, 테스티노는 럭셔리한 빈티지 카의 뒷 좌석에서 포즈를 취한 프레야 베하 에릭슨(Freja Beha Erichsen)을 모델로 촬영했다. 이 광고 이미지는 이번 가을 컬렉션 쇼에 등장한 깃털 장식, 오버사이즈 퍼, 체인 디테일 등을 포함한 컬렉션 옷, 액세서리의 모든 상징적인 디테일과 볼드한 텍스처를 나타내고 있다.마이클 마이클 코어스 라인의 광고 이미지는 뉴욕에 기반을 둔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재조명했다. 맨해튼 상공의 헬리콥터에서 촬영한 이번 광고 이미지에는 엠미 라프(Emmy Rappe), 로미 숀버거(Romy Schonberger), 스벤 드 브리스(Sven de Vries) 등이 모델로 등장, 70년대 젯셋 스타일의 화려함과 풍부한 텍스처, 그리고 글래머러스한 실루엣을 떠올리게 한다. 마이클 코어스 맨즈 컬렉션 광고 이미지에는, 네덜란드 모델인 바우터 필렌(Wouter Peelen)이 등장, 전용기에서 내리는 모습 등을 통해 맨즈 라인의 세련되면서도 스포티한 매력을 담았다.이번 글로벌 광고 캠페인은 전 세계 34개국에서 발행되는 7월호 매거진을 시작으로, 다양한 미디어 채널들을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