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과 예술성이 숨쉬는 도시, 마이애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매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열리는 곳. 역동적이고 창의적이고 때론 여유로운 도시, 마이애미의 핫 스팟들.::마이애미, 시티, 스트리트, 디자인마이애미, 여행, 데코, 엘르데코, 엘르, elle.co.kr::

센스 비치 하우스 호텔(sense beach house) 내부의 수영장 모습. 센스 있는 벽화 페인팅에 웃음이 절로 난다.



디자인 스트릭트에서 밸릿 파킹을 기다리는 풍경.



디자인 쇼룸 지구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는 톰 포드(Tom Ford)의 패션 플래그십 스토어.



최근 뉴욕 맨해튼에 첫 선을 보인 레스토랑, 퀄리티 미츠.



마이애미 비치에 있는 메트로폴리탄 호텔 바이 코모는 30년대 풍 빌딩으로, 칵테일 파티를 할 때 특히 인기가 좋다.



디자인 디스트릭트의 입구를 디자인한 아티스트 에밋 무어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로드먼 프리맥.



톰슨 호텔에 있는 카르멘 미란다(Carmen Miranda) 스위트룸 내부 모습. 영국과 뉴욕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 마틴 브루드니스키(Martin Brudnizki)가 디자인했다.

매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열리는 곳. 역동적이고 창의적이고 때론 여유로운 도시, 마이애미의 핫 스팟들.::마이애미, 시티, 스트리트, 디자인마이애미, 여행, 데코, 엘르데코, 엘르, 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