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자매의 드레스 대결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봄비처럼 촉촉하게 가슴에 스며드는 스토리가 찾아온다. 새로운 감성 동화 '신데렐라 언니'의 주연 배우 문근영과 서우. 인형 같은 두 여배우의 파격 변신이 예상되는 가운데 그녀들의 스타일을 미리 알아보자. :: 문근영, 서우, 신데렐라언니, 택연, 이미숙, 드라마, 드레스, 신데렐라 언니 시청률, 신데렐라 언니 다시보기, 연기변신, 천정명 컴백, 개인의 취향, 검사 프린세스, 2PM, 엘르, 엣진, elle.co.kr :: | :: 문근영,서우,신데렐라언니,택연,이미숙

신데렐라 언니 문근영차갑고 악랄한 언니로 변신하는 문근영의 선택은 시크한 올블랙 스타일링. 드레스는 물론 슈즈, 이어링까지 온통 블랙으로 휘감았다. 블랙 컬러는 세련되면서도 파워풀한 이미지를 심어주어 그 동안의 착한 이미지를 탈피하기에 적합했다. 드라마틱한 프린지 디테일과 등이 다 드러나는 과감한 노출이 포멀한 미니 드레스의 밋밋함을 없애주었고 아찔한 높이의 글래디에이터 슈즈가 강렬함을 더해주었다. 링과 뱅글 등의 액세서리와 우아한 포니테일 헤어로 마무리한 스타일링은 한층 성숙해진 그녀를 표현하기에 충분했다. 아직은 귀엽게만 보이는 그녀가 과연 국민 언니로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일만 남았다.신데렐라 서우반면 서우는 화사하면서도 아찔한 살구 빛 미니 드레스를 선보였다. 귀여우면서 글래머러스한 의상을 추구하는 평소 스타일답게 이번에도 역시 그녀를 한층 더 매력적이게 만들어주는 튜브탑 드레스를 선택했다. 마치 꽃잎처럼 몸을 감싸는 드레스는 봄내음을 물씬 풍겼으며 링과 주얼 장식의 슈즈를 제외한 다른 액세서리를 생략해 신비로운 요정 느낌을 자아냈다. 과감하면서도 러블리한 디자인은 소녀와 여인의 모습이 묘하게 공존하는 서우만을 위한 드레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