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상하지만 새로운,아이패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아이패드는 태블릿 PC이며 e-북 리더인 동시에 휴대용 게임기고, 또한 그 아무 것도 아니다. 가장 최근, 가장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전자 제품 아이패드는 기대만큼 새롭지 않았다. 아이팟 나노처럼 작지 않았고, 맥북 에어처럼 얇지 않았으며, 최초의 아이팟이나 아이폰처럼 획기적인 인터페이스를 담고 있지도 않았다. 다만 덩치를 키운 아이폰처럼 보일 뿐. 아니, 통화도 안 되고 카메라도 없으니 아이팟 터치에 더 가까웠다. :: 새로운,애플,심플한,엘르,엘라서울,엣진,elle.co.kr :: | :: 새로운,애플,심플한,엘르,엘라서울

아이패드는 태블릿 PC이며 e-북 리더인 동시에 휴대용 게임기고, 또한 그 아무 것도 아니다. 가장 최근, 가장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전자 제품 아이패드는 기대만큼 새롭지 않았다. 아이팟 나노처럼 작지 않았고, 맥북 에어처럼 얇지 않았으며, 최초의 아이팟이나 아이폰처럼 획기적인 인터페이스를 담고 있지도 않았다. 다만 덩치를 키운 아이폰처럼 보일 뿐. 아니, 통화도 안 되고 카메라도 없으니 아이팟 터치에 더 가까웠다. “내가 지금껏 선보인 제품 가운데 가장 중요한 제품이 될 것”이라는 스티브 잡스의 호언장담에 한껏 부풀어 있던 ‘얼리어답터’들의 기대는 기댈 곳을 잃었고 격한 실망이 즉시 그 빈자리를 채웠다. 고성능 프로세서를 달고 있지만 멀티태스킹을 할 수 없고, USB 단자도 없으며 메모리를 확장할 수도 없다. 배터리 교환이 불가능하다는 건 다들 짐작하고 있어 불평조차 하지 않는다. 같은 사양의 넷북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있을 리 없고, 스마트폰과 비교하면 휴대성이 떨어진다. 인터페이스는 아이폰과 거의 다르지 않았다. 그러니까 애플은, 스티브 잡스는 왜 이런 제품을 그렇게 호들갑을 떨어가며 발표한 걸까.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은 늘 화제가 되어왔다. 아이팟 나노를 발표할 땐 청바지 동전 주머니에서, 맥북 에어는 서류 봉투에서 꺼냈다. 아이패드는? 잡스는 소파에 다리를 꼰 채로 편히 앉아 아이패드를 들고 픽사의 을 봤다. 늙고 힘들어 그런 게 아니다. 눈 밝은 IT 블로거(capcold.net)는 “자세별 애플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썼다. 그리고 얼마 전 타계한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의 자서전을 화면에 띄우고, 손으로 넘겨가며 읽었다. 애플은 아이튠스 뮤직 스토어와 앱스토어를 잇는 아이북 스토어를 런칭했다. 아이폰으로 즐길 수 있는 수십만 가지 어플리케이션 역시 아이패드를 통해 즐길 수 있다. 어쨌든 이 모든 것들은 대개 기존 컴퓨터나 휴대용 IT 기기로도 할 수 있다. 다만, 아이패드가 그 모든 컴퓨터와 IT 제품들과 다르고 새로울 수 있는 건 ‘쉽다’는 거다. 컴퓨터는 어려운 기계다. 온갖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충돌하지 않도록 설정해야 하며, 쓰다가도 최적화 등의 관리를 해주지 않으면 금세 느려진다. 아이패드는 각종 기능들을 제한하는 동시에 그 어려운 과정들을 불필요하게 만든다. 사용자는 그저 소파에 앉아 아이패드를 들고 손가락으로 영화를, 책을, 게임을 선택하면 된다. 아이패드는 아이패드에 없는 그 수많은 기능을 바라는 사람들을 위한 제품이 아니다. 오히려 그보다 훨씬 많은, 자잘한 기능 따위 상관없는 사람들을 위한 거다. 아이들도, 할아버지 할머니들도 편히 인터넷으로 영화를 다운받아 볼 수 있는 기계라는 거다. 물론, 아이튠스 뮤직스토어도 쓸 수 없는 한국에선 그 쓸모가 상당부분 사라지는 게 사실이지만 말이다. New Gadget노트북보다 편한 태블릿 PC1 빌립 S10 블레이드아이패드보다 빠르고, 진짜 QWERTY 키보드도 있고, USB도 쓸 수 있고, 윈도 7도 쓸 수 있으며 배터리도 10시간으로 비슷하다. 아이패드의 아쉬움을 모두 해소하는 듯한 제품. 단점이라면 좀 무겁다는 것. 1.21kg.2 아수스 Eee PC 터치터치스크린은 대개 두 가지로 나뉜다. 그 중 아이폰에 쓰이는 ‘정전식’은 세밀하진 않지만 부드럽고 정말 손가락으로 만지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이 제품 역시 정전식 멀티스크린 방식으로 빠르고 손쉬운 터치 인터페이스가 인상적이다. 다만 내장 SSD 방식 하드디스크의 속도가 느리다는 평이 있다. 3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S10-3t역시 정전식 멀티 터치스크린 넷북. 하지만 기존 넷북에 쓰이던 아톰 프로세서 대신 ‘파인트레일’이라는 이름의 새로운 프로세서를 장착해 속도 면에서 훨씬 앞선다. 노트북을 떨어뜨렸을 때 자동으로 하드디스크를 보호하는 기술이 눈에 띈다.* 자세한 내용은 엘라서울 본지 3월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