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기다가 울리다가, 이 미친 소설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엉뚱한 작품성으로 승부하는 책들. ::책,소설,지상의 마지막 여친 - 그리고 또 다른 사랑의 이야기들,술이 있으면 어디든 좋아,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전해달랬어요,엘르,엘르걸,elle.co.kr:: | 책,소설,지상의 마지막 여친 - 그리고 또 다른 사랑의 이야기들,술이 있으면 어디든 좋아,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전해달랬어요

1 지상의 마지막 여친 - 그리고 또 다른 사랑의 이야기들하느님과 히틀러, 투명 인간도 연애를 할까. 적어도 사이먼 리치가 그리는 이야기 속에서 여전히 그들은 로맨티스트들이다. 평범한 이야기도 박장대소할 병 맛 코드로 바꾸는 재능을 지닌 작가의 연애에 대한 서른 편의 단편이 집약돼 있다. 열린책들.2 술이 있으면 어디든 좋아이 거친 세상풍파를 헤쳐나가는데 술이 있어 다행이라는 주당들과 술 맛도 술자리의 즐거움도 모르는 바보들에게 바치는 헌사. 문예잡지 편집자 코사카이 미야코의 흥과 술, 연애의 나날들이 작가 기타무라 가오루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이어진다. 작가정신.3 할머니가 미안하다고 전해달랬어요사회성 제로의 오베 씨를 이웃과 유쾌하게 화해시킨 <오베라는 남자>의 프레드릭 배크만이 할머니와 엄마, 손녀이라는 여성 3대를 주인공으로 한 전작보다 좀 더 이상한(!) 이야기. ‘세상에 완벽한 슈퍼히어로는 없다’고 말하는 일곱 살 왕따 소녀의 좀 튀고 되바라진 성장기. 다산책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