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록달록한 꽃 모티프를 더한 백은 4백17만원, 브라운 벨트는 92만원, 모두 Fendi. 핑크 플라워 장식의 앵클 스트랩 샌들은 1백60만원대, Roger Vivier. 생동감 있는 컬러의 코르사주는 가격 미정, Hermes.때론 순수하고 때론 유혹적인 모습으로 매 시즌 크고 작은 꽃송이들이 런웨이에 꽃을 피우지만 그 진한 향기와 아름다움은 수그러들 줄 모른다.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이 공들여 피워낸 꽃 중에서 당신이 주목할 것은 플라워 아플리케 디테일이다. 가죽을 오리고 스팽글, 비즈와 함께 붙여 손으로 한 송이씩 만들어낸 꽃송이는 백과 슈즈, 벨트, 주얼리 등 종류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액세서리 위에 안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