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봄 햇살 아래 독보적인 비주얼의 정용화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세련되고 따스한 감성이 느껴지는 정용화의 화보::정용화,정용화화보,씨엔블루,블루밍,까르띠에,봉미강호지결전식신,엘르,엘르5월호:: | 정용화,정용화화보,씨엔블루,블루밍,까르띠에

지난 4일 씨엔블루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블루밍(Blueming)’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이렇게 예뻤나’로 활동 중인 정용화가 패션 미디어 <엘르>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화보 속 정용화는 따스한 봄 햇살 아래 독보적인 비주얼과 댄디한 느낌, 그리고 한층 깊어진 눈빛까지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용화는 까르띠에의 모던하고 우아한 브레이슬렛과 링, 워치까지 다양한 아이템을 소화하며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정용화는 “이번 앨범은 씨엔블루에게 잘 어울리는 음악을 담았다. 예전에는 ‘밴드는 이래야 해’ 하는 것들을 염두에 두느라 스스로 한계에 부딪혔던 것 같다. 우리다운 음악을 하면 되는데 왜 그랬나 싶다.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 할 수 있다.”라고 전하며 뮤지션으로서 한층 성숙한 면모를 보였다.또 최근 홍콩, 방콕, 싱가포르 등 11개 도시에서 진행한 아시아 투어를 마친 정용화는 무대에 오르는 마음가짐에 대해 “솔직히 공연을 앞두고 자기 관리를 하는 게 쉽진 않다. 나도 놀고 싶고 밤새 술도 마시고 싶다. 그렇지만 여기 있는 사람들이 우리의 다음 공연에 또 온다는 보장이 있는 게 아니다. 그들에게 처음이자 마지막 콘서트가 될 수 있단 생각을 하면 마음을 놓을 수 없다.”라고 해 프론트맨으로서의 책임감을 짐작하게 했다.한편 중국 영화 <봉미강호지결전식신>에 캐스팅돼 스크린 데뷔를 준비 중인 정용화는 “연기에 임하는 태도가 음악을 할 때와는 확실히 다르다. 생애 첫 영화에서 셰프로 나오는데 ‘가수 정용화’가 아닌 그 역할로 보여지는 게 목표다. 가수와 배우는 각자의 영역이 있다. 이 두 가지를 모두 잘하는 게 쉽지 않지만 계속해서 도전하려고 한다.”고 말해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세련되고 따스한 감성이 느껴지는 정용화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5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