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을 위한 영화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미우미우 우먼스 테일의 11번째 단편영화 <시드>는 일본 여성감독 나오키 가와세가 만들었다. ::미우미우 우먼스 테일,11번째 단편영화,시드,Seed,나오키 가와세,엘르,엘르걸,elle.co.kr:: | 미우미우 우먼스 테일,11번째 단편영화,시드,Seed,나오키 가와세

지난 2월 16일 뉴욕 컬렉션 기간 중 미우미우 우먼스 테일의 11번째 단편영화 <시드 Seed>가 공개됐다. 한 소녀가 폭포로 둘러싸인 산에서 놀던 중, 한 남자에게 사과를 선물받으며 스토리가 시작된다. 영화는 21세기의 여성미를 독특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여성들이 만든 시리즈로 <시드>는 칸영화제에서 수상한 일본인 여성감독 나오키 가와세(Naomi Kawase)가 만들었다. 영화는 물론 비하인드 신과 인터뷰 등 미우미우 홈페이지 (http://www.miumiu.com/)와 우먼스 테일 앱에서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