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부보다 예쁜 들러리들의 활약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신부의 가장 행복한 날을 위해 들러리를 자처한 셀러브리티들의 드레스 열전.::드레스,웨딩드레스,들러리,셀러브리티,결혼식,웨딩,브라이드,엘르 브라이드,엘르,elle.co.kr:: | 드레스,웨딩드레스,들러리,셀러브리티,결혼식

1 Keira Knightley 자연스러운 그녀의 비대칭 헤어와 플럼 컬러 미니드레스의 조합으로 경쾌하고 사랑스러운 들러리 패션을 선보였다. 신부의 드레스와 꼭 닮은 실루엣의 풀 스커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2 Paris Whitney Hilton 로스차일드가 힐튼 가의 세기의 만남. 동생 니키 힐튼 결혼식에 들러리로 등장한 패리스 힐튼은 파우더리한 블루 컬러의 앨리스 앤 올리비아 드레스를 입었다. 할리우드 트러블메이커로 불리는 그녀도 이날만큼은 여성미 물씬!3 Kate Bosworth 오롯이 신부를 돋보이게 하는 블랙 홀터넥 드레스를 선택한 케이트 보스워스. 해변의 결혼식을 위해 신발까지 벗어던진 애티튜드가 더없이 쿨하다.4 Cara Delevingne 하늘거리는 화이트 실크 드레스를 입고 둘째 언니 포피 델레바인의 들러리로 맹활약했다. 평소 악동 같은 모습과는 대조될 정도로 결혼식 내내 신부의 옷매무새를 살뜰히 살피며 브라이즈메이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5 Li Bing Bing & Ni Ni 중국 톱 스타 안젤라 베이비와 황효명의 초호화 결혼식에서 리빙빙과 니니는 같은 듯 다른 커플 드레스를 연출했다. 많은 브라이즈메이드 중 단연 돋보이는 미모로 민폐 하객으로 등극.6 Pippa Middleton 영국 왕세자비가 탄생하는 순간!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에 그녀의 동생인 피파 미들턴이 깜찍한 화동들을 대동했다. 우아한 카울 넥 들러리 드레스는 신부의 웨딩드레스와 마찬가지로 알렉산더 맥퀸의 사라 버튼이 디자인했다. 7 Chelsy Davy 영국 해리 왕자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첼시 데비가 선택한 들러리 패션은 옅은 녹색의 실크 드레스. 드레스를 더욱 빛내주는 것은 은은한 컬러의 고전적이면서도 세련된 플라워 스타일링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