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 관한 노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신진 포토그래퍼 이보라의 포트폴리오 | 런던,포토그래퍼,사진가,이보라,LEE BORA

  이보라의 포트폴리오 속에서 꽃 같은 소녀들의 사진보다 더 오래 시선을 머물게 한 건 런던의 건축물이다. 특별한 이유없이 ‘마냥’ 좋은 도시 런던. 유학 시절에도 찍어본 적 없던 런던의 건축물에 관심을 갖게 된 건 한국에 돌아온 이후다. 건축에 지식이 많은 지인과 함께 리스트를 추린 기간만 1년여. 작년 3월, 런던 건축, 아니 좀 더 명확하게 표현하자면, 런던의 무드 안에 어우러진 사람의 흔적을 담기 d ‘런던 안의 건축물’을 찍기 위해 그곳으로 향했다. 시간, 날씨, 빛을 섬세하게 고려해 가장 인상적인 순간을 포착한 이 사진들은 마음 속에 꾹꾹 눌러 둔 여행 욕구를 강렬하게 자극한다. 나이 36세 경력 런던 예술 대학에서 스타일링&포토그래피를 전공했다. 2013년, 서울에 스튜디오 T.I.P를 오픈한 데뷔 4년차 포토그래퍼다. 어떤 사진가가 되고 싶나 ‘차갑다’, ‘따뜻하다’, ‘보기와 달리 소녀 감성이다’, ‘정적이다’…내 사진에 대한 반응은 각양각색이다.다양한 컬러가 뒤섞인 모습이 지금의 나라면, 시간이 흘러 더 많은 경험을 쌓으면서 더 또렷한 색을 가진 사진가가 되고 싶다. 가능하면 아주 오랫동안.  런던 건축물 시리즈 중 가장 인상에 남는 것 건축적인 요소가 흥미로웠던 건, ‘죽기 전에 꼭 봐야할 세계 건축’ 리스트에 있는 로이드 빌딩(Lloyd’s Building). 그 날의 무드와 감성적인 면을 떠올려 보면, 치스윅 하우스 카페(Chiswick House Cafe)를 꼽겠다. 가장 기억에 남는 피사체 사진을 배운지 얼마 안 되었을 때 할아버지의 뒤를 쫓아가다가 찍은 사진이 있다. 이젠 더 이상 찍을 수 없는 피사체라 아쉬움이 남는다. 지금은 더 잘 찍어드릴 수 있는데… 최근 관심사 영화, 북유럽, 여행 즐겨듣는 음악 리터칭 작업할 때 습관이 있다. 헤드폰을 눌러쓰고 클래식을 듣는다. 10년 후 좋아하는 것들로 꾸민 내 공간에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나’다운 사진을 찍으며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면 더 바랄게 없겠다.  인스타그램 @memolee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