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영화 <동주>, 미완의 청춘을 수놓다

로맨스가 있는 남자 강하늘, 한 방이 있는 남자 박정민, 관계에 집착하는 남자 이준익이 만나다

BYELLE2016.01.19

동주,강하늘,박정민,이준익,엘르2월호

동주,강하늘,박정민,이준익,엘르2월호

패션 미디어 <엘르>는 윤동주 시인 그리고 그와 가족 이상으로 가까웠던 독립운동가 송몽규의 삶을 조명한 영화 <동주>의 주역 배우 강하늘박정민, 그리고 이준익 감독의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영화 <동주>는 최근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 편에서 예쁨을 독차지하는 싹싹한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하며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배우 강하늘이 ‘국민 시인’ 윤동주로, <응팔> 성보라(류혜영)의 바람 핀 남자친구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배우 박정민이 독립운동가 송몽규로 열연하며, 시대의 아픔에 저항하는 두 청춘들을 일생을 그렸다. 특히 이번 영화는 흑백으로 촬영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준익 감독은 <엘르>와의 인터뷰를 통해 “흑백 영화에 도전하게 된 건 ‘윤동주 시인’하면 교과서에서 봤던 흑백 사진을 가장 먼저 떠올리니 오히려 컬러보다 리얼리티를 살리는데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라고 밝혔다. 또 “이전부터 윤동주 시인과 강하늘 씨가 비슷하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배우 황정민 씨가 윤동주 시인 역에 강하늘 씨를, 송몽규 열사 역에 박정민 씨를 추천했어요”라며 “황정민씨가 이번 영화 캐스팅 디렉팅을 한 셈이죠”라며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처음으로 대본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는 강하늘은 ‘모두가 아는 시인 윤동주’가 아닌 28살 한 청춘으로서의 윤동주를 그리려고 노력했다고 전했으며, 박정민은 직접 용정에 있는 윤동주 시인과 송몽규 열사의 생가와 묘를 방문했다고 전해, 두 배우의 배역을 향한 노력과 진심, 그리고 애착이 드러났다.


오는 2월 18일 개봉을 앞둔 영화 <동주>의 주역, 배우 강하늘과 박정민 그리고 이준익 감독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2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Keyword

Credit

  • EDITOR 김나래
  • PHOTOGRAPHER 김상곤
  • STYLIST 원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