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부인 아닌 '잇'걸의 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진짜인지 가짜인지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 지금 여자들의 관심은 퍼를 신나게 갖고 노는 방법! 애티튜드로 말할 것 같으면 귀부인이 아닌, 다운타운 ‘잇’ 걸들의 캐주얼한 방식에 가깝다. 신나게 갖고 노는 자가 진정한 스타일 위너! |

요즘 퍼를 즐기는 방법은 정말 무궁무진하다. 디자이너들은 가장 쉬운 방법으로 크레용이나 디저트 가게의 진열장처럼 원색적인 컬러의 퍼 코트를 선택하라고 조언한다. 인조 모피 열풍을 선도한 시림프의 파스텔 퍼 코트와 록산다의 네온 컬러 퍼 베스트는 청량제 같은 컬러 퍼의 매력을 잘 보여준다. 그런가 하면, 대세는 요리조리 콜라주한 패치워크 스타일. 이음새를 정교하게 숨긴 고도의 인타르시아 기법을 활용한 구찌의 스트라이프 코트에서 입체적인 볼륨을 살린 사카이의 자이언트 코트까지, 차원이 다른 퍼의 시대가 도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