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르> 9월호, 신인배우 '정해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드라마 &lt;삼총사&gt;의 비밀병기, 준비된 신인배우 '정해인'의 인터뷰 및 화보 대 공개!::정해인,삼총사,드라마 삼총사,신인배우,신인,화보,화보공개,엘르,엘르걸,elle.co.kr:: | 정해인,삼총사,드라마 삼총사,신인배우,신인

&nbsp &nbsp &nbsp 준비된 신인, 떠오르는 신인 배우 ‘정해인’과의 인터뷰가 패션 매거진 &lt엘르&gt에 공개되어 화제다. 정해인은 tvN 드라마 &lt삼총사&gt에서 과묵하고 사색을 즐기는 꽃미남 무사 ‘안민서’역을 맡은 기대주다. &nbsp 올해 초 드라마 &lt백년의 신부&gt로 정식 데뷔한 정해인은 방송연예학과를 졸업하고 독립영화 &lt레디 액션 청춘- 훈련소 가는 길&gt에도 출연하며 연기자로서의 기본기를 탄탄히 갖추었다. &lt삼총사&gt 오디션 당시 송재정 작가가 그의 진중한 저음의 목소리에 대해 “사극을 하기 위해 타고난 목소리”라고 칭찬했다는 후문. 선한 얼굴 안에 다양한 느낌이 담긴 정해인은 이번 사진 촬영에서도 ‘이야기를 건네는 듯한’ 눈빛으로 자연스레 카메라를 리드했다.&nbsp &nbsp 정해인은 남자 배우들이 많은 &lt삼총사&gt 촬영장 분위기를 대해 “촬영 들어가기 전 다 함께 승마랑 검술을 배우면서 빨리 친해졌다. 그리고 양동근, 이진욱 선배님이 앞장 서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해주신다”고 답했다. 과묵하고 사색을 즐기는 ‘안민서’ 캐릭터와 실제 모습이 비슷한 부분이 많다고 밝히기도 했는데, “평소 말수가 적고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는 편이다. 야행성이라 밤에 집에서 노는 걸 좋아하고, 혼자서 고깃집에 가기도 한다”며 의외의 면모를 보이기도. &nbsp 올해 스물 일곱인 그는 “늦은 시작만큼 그간 많은 경험을 쌓아왔다는 점에서 득이 되는 것 같다”며 준비된 배우로서 겸손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지는 신인배우 정해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lt엘르&gt 9월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nbsp &nb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