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옷, 다른 느낌 ? 오윤아 VS 임수정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눈 앞에 성큼 다가온 따뜻한 봄의 기운. 향긋한 봄소식을 전해줄 친절한 두 스타, 오윤아와 임수정이 전하는 버버리 프로섬의 드레이핑 스커트.::임수정, 오윤아, 공부의 신, 전우치, 버버리, 크리스토퍼 데일리, 버버리프로섬, 버버리 프로섬, 파티, 스페셜데이, 시상식, 레드카펫,볼륨, 글래머러스, 여신, 러블리한, 엘르, elle.co.kr:: | ::임수정,오윤아,공부의 신,전우치,버버리

February 9, 2010 1:18PM 지난 12월, 버버리 프로섬의 상큼발랄한 옐로 원피스를 입은 오윤아가 제작 발표회에서 매력적인 바디라인을 과시했다. 같은 스타일의 드레이핑 스커트를 입은 임수정은 그동안의 모습과 전혀 다른 느낌을 연출했는데. 갈대 같은 스타들의 마음을 한번에 사로잡은 풍성한 드레이핑 매력의 모든 것. 1 바디에 밀착된 얇은 저지 소재의 탑과 가벼운 쉬폰 스커트가 오윤아의 실루엣을 한층 더 아름답게 보여주었다. 완벽한 몸매로 여느 모델 못지 않은 매력을 발산한 오윤아. 벨트와 스트랩 슈즈가 기존의 컬렉션 모델과 별반 다르지 않지만, 여러 개를 겹쳐 찬 뱅글 액세서리로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현한 것이 특징. 2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임수정에게 이런 매력이. 어깨 장식이 돋보이는 재킷과 볼륨감 넘치는 풍성한 드레이핑 스커트로 세련된 매력을 자랑한 임수정. 어깨와 스커트 라인의 볼륨 덕분에 상대적으로 허리가 잘록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미디엄 길이의 스커트 라인이 슬림하면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