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눈에 들어오는 2010 S/S 컬렉션, 루이 비통 VS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천재 디렉터 마크 제이콥스가 꿈꾸는 봄. 프린트 패턴이 넘실거리는 캣워크 현장으로. ::마크제이콥스, 프린트 패턴, 펑키한, 유니크한, 로맨틱한, 마크 바이 마크제이콥스, 루이비통, 컬렉션, 엘르, elle.co.kr:: | ::마크제이콥스,프린트 패턴,펑키한,유니크한,로맨틱한

엄연히 다른 디자인 하우스를 이끌어 가고 있지만, 어딘가 닮은 꼴인 두 브랜드, 루이 비통과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같은 수장의 지휘 아래, 같은 듯 차별화된 디자인 속에서 천재 디렉터의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숨은 위트를 찾아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인 듯. 2010 S/S Collection of Director Marc Jacobs여자의 마음을 훤히 꿰뚫고 있는 마크 제이콥스가 자신의 네임 브랜드와 세컨드 브랜드에서 선보인 영하고 큐트한 감각을 루이 비통 쇼에 전목시켰다. 다양한 프린트 물결이 흥미진진한 쇼를 이끌면서 아직도 마크의 디자인이 건재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주었다. 그만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캐치, 2010 S/S, 루이 비통 VS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Marc By Marc Jacobs언제나 화려한 컬러와 넘쳐 나는 프린트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올 시즌에도 역시 두 눈이 멍멍해질 만큼 청초연한 색감을 유감없이 발현하며, 소녀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아프리칸 프린트의 수트와 애니멀 프린트의 스웨터 셔츠가 쇼장을 경쾌한 분위기로 이끌어 주는 일등 공신. Louis Vuitton누가 과연 이 무대를 루이 비통 쇼라고 생각할 수 있을까. 영하고 키치한 감성이 마치 마크 제이콥스와 유사하다. 다양한 패턴과 컬러가 혼합된 믹스 룩을 통해 과거에 고루했던 루이 비통의 전통을 과감히 무너뜨렸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유머러스로 무장한 루이 비통의 새로운 패션에 시선 집중! Marc By Marc Jacobs루이 비통의 사랑스러운 바니 걸이 런웨이에 다시 부활했다. 깜찍하고 앙증 맞은 버니 바우가 올 시즌에도 질리지 않는 이유는, 토끼 귀를 본 뜬 러블리한 리본이 어린 시절 소녀의 향수를 다시 끌어냈기 때문. Louis Vuitton집채만한 우스꽝스러운 가발과 60년대 촌스러운 메이크 업으로 레트로 풍을 유감없이 보여준 루이 비통 쇼. 색색으로 염색한 아프로 헤어 위에 깜찍한 리본 장식을 달았다. 귀여운 펑키 걸 룩엔 자유로운 트래블러의 면모가 한 가득. Marc By Marc JacobsStrap Shoes : 좀더 가늘게, 좀더 여성스럽게! 다리를 강조한 골든 스트랩 슈즈로 봄 나들이를 나서는 것은 어떨까. 통통 튀는 아이템으로 여심을 흔든 마크 제이콥스가 에지있는 스트랩 슈즈를 선보였다. Studding Bag : 80년대 록 시크를 대변했던 스터드 장식이 포인트 액세서리로 화려하게 변신했다. 오렌지 컬러의 미니 복조리 백은 발랄한 마크 제이콥스 쇼에서 가지고 싶은 머스트 해브 아이템 중 하나. Louis VuittonFur Tail Flat Shoes, Fur Tail cross Bag 따뜻한 봄이 와도 포기할 수 없는 보드라운 퍼(fur). 퍼 테일이 수북하게 올려진 플랫 슈즈와 크로스 백이 유머러스한 펑키 걸을 표현했다. 스프링 시즌 외에도 언제든 코디가 가능한 타임리스 아이템으로 멋진 활용이 가능할 듯. 디테일 액세서리는 루이 비통 쇼의 여행자 컵센트와 적절히 조화를 이룬다. Hot CELEB : Orange fur tail Louis Vuitton Bag유니크한 오렌지 퍼 테일을 달고, 런던 스트리트를 활보하는 엘 맥퍼슨. 그녀가 초이스한 따끈따끈한 2010 S/S 루이 비통 컬렉션 백. 러블리한 파스텔 컬러 위에 수놓아져 있는 루이 비통의 오리지널 패턴이 좀더 영한 감각으로 표현되었다. 또한, 트위드 재킷에 레드 쁘띠 스카프, 따뜻한 어그 부츠로 컨츄리 무드를 완성하는데도 한 몫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