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합니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칙칙한 피부, 흐릿한 인상에 변화를 주고픈 걸이라면 에디터가 엄선한 다음의 신제품들을 눈여겨볼 것. 클렌저와 각종 화이트닝 제품은 물론 변신을 위한 키 아이템이 여기 모두 있다.::지속력있는, 커버하는, 미백, 보습, 투명한, 화사한, 집, 뷰티샵, 백화점, 휴식, 여가, 일상, 베네피트, 샤넬, 에스티로더, 랑콤, 뷰티, 스킨케어, 썬로션, 다크써클, 엘르, 엘르걸, 엣진, elle.co.kr:: | ::지속력있는,커버하는,미백,보습,투명한

benefit ‘stay don’t stray’질감 ★★★★ 사용감 ★★★ 마무리감 ★★★ 다크 서클이 걱정이라면 일단 한 번 써보길. ‘스테이 돈 스트레이’의 주목적은 아이섀도와 컨실러의 지속력을 높여주는 프라이머 역할을 하는 데 있으나 사용해보면 커버용으로도 손색없다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기 때문. 이는 투명, 화이트, 핑크 컬러 등 기존에 접했던 아이 프라이머와 달리 파운데이션과 같은 진한 베이지 컬러로 만들어진 점만 봐도 알 수 있다. 부드러우면서도 쫀드거리는 텍스처는 피부에 밀착력을 높여주어 장시간 다크서클을 커버하는 데 그만이다. 아이섀도의 가루 날림을 잠재우고 컬러의 지속력을 높여주는 것 역시 뛰어나지만 많이 바를 경우 피부에 겉돌며 뭉칠 수 있으니 이 점만 주의하도록! 10ml. 3만9천원. HYUN JOO lancome ‘blan expert spot&line eraser’ 질감 ★★★ 사용감 ★★★ 마무리감 ★★★ 특별히 지적한 만한 부분이 없을 정도로 무난한 사용감을 지닌 제품이다. 하지만 그 속에 담긴 기술력을 알고 나면 남다른 애정이 생기지 않을 수 없는데 화이트닝과 안티에이징에 효과적인 콜라겐 섬유를 주목한 아이템인 것. 기미와 잡티를 만들고 피부 탄력을 떨어트리는 Yellow Collagen 현상(글리케이션)을 방지하는 데 초점을 맞춘 더블 액션 에센스이기 때문이다. 또 적당한 농도와 효과적인 흡수력, 촉촉함을 지니고 있어 어떤 피부 타입도 불편 없이 쓸 수 있어 위의 두 가지를 모두 고민하고 있는 여성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단 에센스 하나만으로 단시간에 화이트닝과 안티에이징에 만족스러운 효과를 볼 수 있을 거라는 착각은 일찌감치 버리는 것이 좋을 듯. 25ml. 17만5천원. SU YOUNG estee lauder ‘new cyberwhite EX advenced brightening gel cream makeup SPF 21/PA+’질감 ★★★ 사용감 ★★★ 마무리감 ★★ 이번 시즌에는 유독 투명하고 화사하며 윤기가 흐르는 스킨 메이크업 제품의 등장이 두드러진다. 에스티 로더의 신제품 역시 여기에 해당되는데, 자외선 차단제와 메이크업 베이스, 파운데이션의 효과를 한번에 할 수 있는 일종의 비비크림같은 제품이다. 차별화되는 특징은 젤 크림 타입이라 발림이 좋고 촉촉하며 피부 톤을 화사하고 매끄럽게 연출한다는 점. 따라서 건강하고 고른 피부를 가진 여성이라면 대부분 만족할 만한 제품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멀티 제품들이 그렇듯 각각을 따로 쓰는 것만큼의 확실한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 약점이다. 즉 보다 강력한 선블록과 확실한 보정력을 원한다면 자외선 차단제와 파운데이션을 피부 타입에 따라 각각 따로 쓰는 편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30ml. 6만5천원. SU YOUNG chanel‘white essentiel nourishing white cream’질감 ★★★ 사용감 ★★★ 마무리감 ★★★ chanel 화이트닝과 보습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샤넬 관계자는 말했다. 하지만 이 제품 역시 겨울철만 되면 건조함이 극에 달하는 에디터의 피부를 당해내지는 못했다. 젤 타입 크림 특유의 촉촉함과 부드러운 발림은 모든 피부 타입이 만족할 만큼 훌륭하며, 샤넬 스킨케어 특유의 산뜻한 향은 제품을 사용하는 내내 기분을 즐겁게 만든다. 하지만 모이스처라이징 기능이 강화된 화이트닝 제품이라 말하기엔 그 효과가 아직은 부족한 듯. 지성, 복합성 피부라면 만족할지 모르나 적어도 악건성, 건성 피부를 가진 걸들에게 지지를 얻기란 힘들 듯. 50g. 가격미정. HYUN JOO 3M nexcare‘blemish clear natural toner’질감 ★★★ 사용감 ★★ 마무리감 ★★★★ 상처에 붙이는 밴드로 잘 알려진 ‘넥스케어’에서 나온 패드 타입의 토너라는 점에 호기심이 일었다. 처음에는 효과를 반신반의했던 것도 사실. 하지만 일주일 정도 사용해본 결과 시원하고 상쾌한 사용감은 물론이고 피부 당김없이 촉촉해서 토너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패드가 낱장으로 개별 포장되어 있어 매일 새 화장품을 뜯어쓰는 것처럼 위생적이었고, 화장솜을 따로 사서 쓸 필요가 없어 간편했다. 여행 시에 챙겨가면 더없이 좋을 아이템인 듯. 다만 패드의 두께가 너무 얇아서 사용하다 보면 피부에 달라붙거나 접히는 단점을 지적하고 싶다. 물론 토너 액이 충분히 들어있어서 얼굴 전체에 펴바르는데 무리는 없었지만. 70매. 2만2천9백원. SU YOUNG guerlain ‘meteorites pearly white light perfecting base’질감 ★★★ 사용감 ★★ 마무리감 ★★★ 투명한 유액과 함께 장남감 총알 만한 크기의 펄 입자가 한가득 들어있는 고귀한 느낌의 시머 베이스 제품. 손등에 펌핑해 발랐더니 유액이 매끄럽게 스며들고 진주펄 입자가 고르게 퍼져 피부 전체에서 빛이 나는 눈부신 효과를 볼 수 있었다. 이어서 얼굴에도 발라봤는데 손등처럼 드라마틱하지는 않았지만 빛의 각도에 따라 피부 표면에 윤기가 감도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윤기의 정도를 좌우했던 것은 파운데이션. 대개의 여성들은 2~3가지 이상의 피부 고민을 함께 가지고 있어 메이크업 베이스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게 마련이다. 이때 컨실러와 파운데이션의 도움을 받게 되는데 시머 베이스 위에 덧바를 경우 반짝이는 효과가 다소 줄어들 수 있다. 따라서 원하는 느낌에 따라 시머 베이스와 파운데이션의 비율을 조절해서 사용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30ml. 8만4천원. SU YOUNG *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2월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