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런던컬렉션

2013.02.06.WED

2013 S/S 런던컬렉션 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 2013 S/S 런던컬렉션Christoper Kane

페미닌과 퓨처리즘을 엘레강스하게 풀어내는 크리스토퍼 케인의 능력이 2013년 S/S 컬렉션에서 다시 한 번 발휘됐다. 구조적인 디자인과 러버 소재를 이용한 니팅 디테일로 퓨처리스틱하게 시작된 쇼는 후반부로 갈수록 파스텔 톤의 핑크, 옐로 컬러 드레스와 투피스 수트로 달달하게 달궈졌으며 그 위에 사탕 가루를 묻힌 듯 반짝이는 비즈와 정교한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져 컬렉션을 더욱 스위트하게 완성했다.::크리스토퍼케인,디자이너,2013 SS,컬렉션,패션쇼,엘르,엘르걸,elle.co.kr::

[디자이너 스토리] 케인, 평범함을 거부하다 강렬하면서도 대담한 컬러와 커팅이 주무기인 디자이너 크리스토퍼 케인. 전 세계 수많은 패션 피플을 사로잡은 그만의 특별한 비법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케인 코드'를 집중 탐구해볼..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