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서울컬렉션

2012.11.12.MON

2013 S/S 서울컬렉션 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 2013 S/S 서울컬렉션강동준

스모그가 깔린 올 블랙의 무대 위에 올 블랙 수트에 검은 선글라스를 입은 모델이 걸어 나온다. 모델을 비추는 두 개의 핀 조명은 <007제임스 본드> 혹은 <맨인블랙>의 한 장면처럼 미스터리하고 흥미롭다. 이번 시즌 디자이너 강동준은 화이트 셔츠와 블랙 연미복, 트렌치 코트라는 남성복의 기본 아이템을 숙련된 실력으로 연주했다. 그것도 피아노 건반처럼 오직 블랙과 화이트라는 컬러만을 가지고 전혀 지루할 틈 없이 다채로운 운율을 만들어 내었던 것. 변형된 턱시도 수트와 베이식 수트, 크롭트 팬츠와 와이드 배기 팬츠, 시스루 소재와 핀턱이 잡힌 셔츠, 플리츠와 플레어 진 헴라인을 자유롭게 오가는 사이, 어느덧 쇼는 눈 깜짝할 사이에 끝이 났다. 그리고 올 블랙 오프닝 룩으로 시작해서 마지막 역시 올 블랙 수트로 끝을 맺는구나 하며 디자이너의 인사를 기다리고 있던 관객들에게 남겨진 마지막 반전으로 타이거 JK가 마지막 블랙 룩 2착장을 선보이며 2013 S/S시즌 남성컬렉션의 피날레를 화려하게 마감했다.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