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서울컬렉션

2012.11.12.MON

2013 S/S 서울컬렉션 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 2013 S/S 서울컬렉션송헤명

‘Street of dark soul’이라는 테마로 진행된 도미닉스웨이의 S/S시즌 쇼는 활활 타오르는 불꽃과 해골 모티브 영상으로 그 포문을 열었다. 전체적으로 컬러는 화이트와 그레이를 베이스로 하였고 소재 역시 시스루와 새틴, 워싱 된 코튼, 얇게 가공된 가죽 등으로 가볍게 표현되었다. 시스로 소재의 블루종과 유틸리티 점퍼가 메인 아이템이었고 여기에 레깅스와 트레이닝 수트 등이 더해지면서 다양한 스트리트 감성을 나타냈다. 특히 베이스볼 점퍼를 입은 채 스케이트 보드를 들고 등장한 모델들의 룩은 전형적인 MTV 스타일의 스트리트 룩. 컨셉 그대로 어두운 영혼을 가진 스트리트 룩이 캣워크에 그대로 재현되었다. 여기에 할램가를 연상시키는 어두운 감성과 해골 모티브, 어지러운 타투 프린트, 화려한 스와로브스키 장식등이 더해져 남성화려함을 극대화 시켰던 것. 또한 이날 쇼장에는 슈퍼주니어, 샤이니의 키와 종현, 엠블랙의 천둥과 미르, 에이젝스, 노을 등이 참석하여 젊고 핫한 아이돌 세대에게 각광받는 디자이너임을 입증했다.

[디자이너 스토리] 모델 vs 배우, 최고 '옷발'의 승자는? 아무 옷이나 걸쳐도 환상적인 프러포션 덕택에(?) 옷의 느낌을 잘 살리는 모델들, 반면 신체의 단점은 기가 막히게 가리고 장점을 부각시켜 패션피플보다 옷을 더 잘입는 배우들, 오늘..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