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런던컬렉션

2012.01.11.WED

2012 S/S 런던컬렉션 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 2012 S/S 런던컬렉션Paul Smith Women

이렇게 말끔한 컬러 팔레트라니! 폴 스미스의 컬렉션은 늘 매니시하고 영국적인 재치가 가득하다. 그래서 가장 궁금한 것이 바로 컬러! 대부분 그는 브라운과 오렌지, 버건디 컬러(영국적인 것들)를 빼놓지 않았는데, 이번 시즌은 그것들과 말끔하게 안녕을 고하고 화이트, 블랙으로 압축된 기본 구성을 바탕으로 선명한 레드 혹은 블랙, 옐로우, 그린 컬러룰 곁들였다. 작업실에서 패티 스미스(Patti Smith)의 음악을 틀어놓고 이번 시즌을 준비했다는 그의 말인즉슨, 패티 스미스의 애티튜드가 묻어나는 쇼피스로 가득찰 것 이라는 예고(패티 스미스는 예쁘게 보이는 여성스러움과는 거리가 멀었다. 깡마른 십대같은 보이시한 이미지로 실제로 남성복을 입고 다녔다.)! 칼라를 세우고 소매를 걷어 올린 재킷과 발목까지 떨어지는 품이 넉넉한 팬츠, 남자친구의 운동복을 훔쳐 입은 듯한 벨벳 소재의 레드 팬츠와 화이트 재킷, 그레이 컬러의 체크 패턴 화이트 셔츠와 화이트 수트 팬츠의 조합은 정제된 세련 그 자체! 군데군데 잉크가 얼룩진 듯한 나염 프린트의 팬츠와 셔츠는 날카로운 컬러 플레이에 활력을 더했다. 후반부로 다다르자 등장한 컬러 군단들. 남자친구의 실크 셔츠를 빼앗아 입은 듯 소매를 접어 올린 셔츠는 매니시했지만 대부분 전 시즌보다 훨씬 여성스러운 느낌이 가득했다. 블루와 레드, 민트의 조합과 민트와 블랙, 그린의 조합으로 탄생한 수트(팬츠 컬러와 같은 슈즈 까지)가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런 유쾌한 컬러 플레이를 폴 스미스가 아니라면 누가 해낼까? 글 ? ELLE ONLINE 에디터 홍국화

2012 S/S 런던컬렉션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