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런던컬렉션

2012.01.11.WED

2012 S/S 런던컬렉션 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 2012 S/S 런던컬렉션Matthew Williamson

이번 시즌 매튜 윌리암스는 ‘어디에 있던지 입을 수 있는 워드롭’으로 채우겠노라고 말했다. 화려한 젯셋족의 구미를 당길 오렌지 컬러의 쉬폰 드레스와 테일러드 재킷. 뒤이어 쏟아져 나온 셔츠와 트라우저( 블랙 컬러의 태슬 로프나 리본 스트랩이 벨트자리를 대신했다.) 심플한 쇼트 팬츠와 트위드 재킷은 웨어러블 하면서도 이지적인 무드를 풍겼다. 애시드한 레드와 옐로우, 스카이 블루 컬러가 곳곳에서 선명한 액센트를 주어 지루할 틈이 없이 전개되다가 중반부에 치닫자 동전으로 긁어낸 스크래치 자국처럼 프린트 된 벚꽃 패턴은 다양한 변주를 시작했다. 디지털 프린트처럼 드레스 위를 수놓다가도 그림처럼 새겨지는가 하면, 저지 드레스 위에선 데칼코마니처럼 물들기도! 후반부에서는 강렬한 오렌지와 퍼플 블루 컬러의 조합을 시작으로 선명한 옐로우, 오렌지, 레드 컬러 일색의 농염한 이브닝 드레스의 대행진이 이어졌다. 그의 바램대로 어디에서나 입을 수 있는 다양한 스타일링을 엿볼 수 있었지만, 일관적이지 않은 무드가 조금 혼란스럽기는 했다. 글 ? ELLE ONLINE 에디터 홍국화

2012 S/S 런던컬렉션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