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런던컬렉션

2012.01.11.WED

2012 S/S 런던컬렉션 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 2012 S/S 런던컬렉션Mario Schwab

마리오 슈왑의 봄,여름엔 음산한 그늘이 드리워졌다(전체적인 무드가 블랙이 지배했기 때문!). 느와르 필름의 여주인공을 떠올리게 하는(농염하고 여성스럽지만, 전부를 드러내지 않으며 치명적인 비밀이 숨겨져 있다거나 하는)모델들이 걸어 나왔다. 대부분 파스텔 컬러의 원피스였지만, 블랙 툴이나 오간자 소재를 한겹 입고 음습한 기운을 발산했다. 구멍이 송송 뚫린 그물 같은 매시 소재가 톱이나 원피스로 등장하거나 네크리스 주변을 감쌌다. 구겨질 듯한 크림컬러의 타프타 소재의 원피스는 빛을 받는 족족 핑크 혹은 블루 컬러가 곳곳에 은은하게 발산됐다. 그린 컬러의 스팽글 미니 원피스 위로 셀로판지처럼 광택이 흐르는 소재의 롱 드레스가 휘감겨 고혹적인 무드를 연출할 무렵 쇼는 절정에 이르렀다. 하지만 눈에 띄는 액세서리가 없다는 점이 아쉬웠고, 모델의 연기나 무대 연출이 부족해서인지 느와르 필름의 스토리는 기대할 수 없었다. 여 주인공만 만나고 인터뷰는 못해 보고 돌아온 느낌이랄까? 글 ? ELLE ONLINE 에디터 홍국화

2012 S/S 런던컬렉션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