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밀라노컬렉션

2012.01.06.FRI

2012 S/S 밀라노컬렉션 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 2012 S/S 밀라노컬렉션Salvatore Ferragamo

지난 시즌 그래픽 패턴으로 물들였던 날카로운 무드를 말끔히 씻어냈다. 이번 시즌은 관능미가 돋보이는 글래머러스한 퍼플, 딥 핑크, 터키 컬러의 실크 스카프 소재의 쇼피스가 모델들의 몸을 휘감았다. 원 숄더나 홀터넥, 톱 롱 드레스가 대부분 이었는데 마시밀리아 지오네티는 패치 워크처럼 강렬한 컬러들을 대담하게 블로킹 했다. 컬러뿐이던가! 이 대담한 컬러 매치와 함께 야자 잎과 애니멀 패턴이 어우러진 것도 눈 여겨 볼 법하다. 특히 금사가 반짝이며 반짝이는 골드 컬러의 레오파드 패턴 드레스는 무대를 걸어 돌아가는 내내 객석의 찬사가 끊이질 않았다. 허리춤을 묶어 올린 트로피컬 핑크와 퍼플 컬러의 랩 드레스와 점프수트에도 대비되는 컬러의 재킷이 과감하게 매치됐다. 찬란한 컬러와 화려한 패턴, 우아한 실크 소재의 조합으로 탄생한 롱 드레스들은 그야말로 이탈리아 해변의 요트를 탄 젯셋족을 떠올리기에 안성맞춤. 쇼피스를 보며 다른 곳에 선 모습을 상상한다는 것은 무대가 성공적이었다는 증거! 글 ? ELLE ONLINE 에디터 홍국화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