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런웨이 > 뉴욕컬렉션

2011.12.23.FRI

2012 S/S 뉴욕컬렉션 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 2012 S/S 뉴욕컬렉션Diesel

은색 모빌이 객석을 향해 반짝이는 런웨이의 테마는 ‘나를 들여다 보는 시간’ 이었다. 모두가 무대를 향해 시선을 쏟느라 정신 없는 런웨이에서 기가 막힌 반전이 아닐 수 없었다. 디자이너 소피아 코코살라키는 디젤 블랙 골드 라벨을 이끌며 문득 자신을 돌아보는 것이 해답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그녀가 직시한 ‘해답’은 메탈릭한 무드의 웨어러블한 아이템이었다. 모빌에 반사된 빛과 함께 미끄러지듯 무대 위를 쏟아져 나온 메탈릭한 의상들은 저마다 보는 이들의 눈빛을 반짝이게 만들었다. 기계적으로 쭉 떨어지는 심플한 라인의 핑크색 블레이저는 물론, 촘촘히 박힌 시퀸 실버 톱, 구멍이 숭숭 뚫린 레이저 커팅 톱, 은은한 베이비 블루 컬러를 반짝이는 키세스 초콜릿 껍질 같은 실버 스키니 팬츠는 편안한 캐주얼 무드의 스트라이프 셔츠와 쇼트 팬츠, 니트 아이템과 어우러져 역동적인 느낌을 자아냈다. 무대 위로 신경을 곤두세우며 완벽한 룩 자체에 빨려 드는 매력보다는 이 룩을 ‘나 자신’이 입었을 때의 아우라를 상상하며 나만의 쇼를 꿈꿨던 시간이었다. 그녀의 계산대로, 무대 자체가 완벽한 거울이었던 셈! 글 ? ELLE ONLINE 에디터 홍국화

 ̺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