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사랑한 도시, 파리

모든 것을 무장해제 시키는 곳. 그녀의 일상에 온화하게 녹아 든 파리에서의 여유로운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