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S/S 런던컬렉션 아크네

2013.02.06. WED

Music, Collage, New! 조니 요한슨은 이 세 단어를 이용해 아크네식 패션 코드를 만들었다. 닐 영의 ‘Wrecking Ball’이 울려 퍼지는 런웨이에는 퀼트, 파라슈트를 변형한 드레스, 카우보이 룩, 로코코 풍의 디테일 등 장르와 시대를 오가는 풍성한 요소들을 콜라주한 새로운 스타일이 등장했고 여기에 빅 버클 벨트와 글래디에이터 부츠가 더해져 여전사의 강인함마저 풍겼다. 마치 흔들림 없이 자신의 디자인을 풀어내고 있는 강인한 스웨디시 디자이너처럼!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