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S/S 밀라노컬렉션 질샌더

2013.02.06. WED

라프 시몬스가 질 샌더 미니멀리즘의 흥을 일궈낸 시대가 막을 내렸다. 쇼 장을 가득 채운 진지한 표정들 앞에서 디자이너 질 샌더는 이런저런 수식어를 모두 걷어낸 컬렉션으로 담담하게 안주인의 귀환을 알렸다. 시즌 불문하고 트렌드의 중심이 된 미니멀리즘의 물결 앞에 “바로 이것이 미니멀리즘의 정석”이라고 말한 쇼. 코쿤 실루엣, 약간의 귀여운 맛이 곁든 둥근 어깨 라인과 박시한 소매, 커다란 주머니는 새로운 소프트 미니멀리즘을 권하고 있었다.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