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러브/라이프 > 시티 가이드

2018.05.06. SUN

TRAVEL

예술 섬의 탄생

올봄, 우리가 가파도로 떠나야 하는 이유




봄이면 푸른 청보리 밭이 넘실대고 ‘카본프리 아일랜드’라 불릴 만큼 깨끗한 자연환경을 갖춘 섬, 가파도. 이곳에 예술이 더해졌다. 일명 ‘가파도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현대카드와 제주특별자치도가 진행한 아름다운 움직임 덕분. 건축가 최욱이 이끄는 원오원 건축사무소의 손을 거쳐 낡은 여객터미널은 오션 뷰 터미널이 됐고, 철거 위기의 빈집은 오랫동안 머물고 싶은 게스트하우스로, 수년간 방치된 지하구조물은 예술가들의 창작공간으로 탈바꿈했다. 국내 여행지에 대한 갈증을 채워줄 새로운 섬의 탄생, 올봄 이곳으로 향할 이유는 충분하다.

CREDIT

에디터 김혜미
디자인 전근영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05월호
참고하세요!

저작권법에 의거, 엘르온라인 모든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타 홈페이지와 타 블로그 및 게시판 등에 불법 게재시 불이익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